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정읍시, 떡 문화 알리기 위한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 개관

(정읍=뉴스1) 박제철 기자 | 2021-06-11 15:53 송고

전북 정읍시가 11일 지역의 떡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의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개소식에서 유진섭 시장과 관계자들이 떡을 자르고 있다. © 뉴스1

전북 정읍시가 11일 지역의 떡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의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이하 떡 플랫폼)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중심시가지형 사업의 일환으로 떡의 역사와 이야기를 바탕으로 콘텐츠와 맞춤형 프로그램 등을 개발해 지역 대표 문화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떡 관련 메뉴 개발과 창업 교육 등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관광객이 몰려드는 관광 거점으로 탈바꿈시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다.

떡 플랫폼은 시기동 275-39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17억원이 투입돼 조성됐다.  

연면적 357㎡ 3층 규모로 1층은 떡 산업의 역사와 제조 과정 등을 소개하는 전시실과 각종 떡, 쌍화차 등을 맛볼 수 있는 떡 카페로 구성되어 있다.  

2층은 떡 관련 교육과 각종 체험이 가능한 체험 공간이 들어서 있으며, 3층은 사무실과 워크숍 공간, 옥상 휴게 공간 등으로 꾸며져 있다.  

전북 정읍시가 11일 지역의 떡 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샘고을 떡 어울림 플랫폼’의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참가자들이 떡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뉴스1

또한 안마의자와 TV 등이 구비돼있는 건강충전소를 조성해 샘고을시장 상인을 비롯한 시장 이용객들이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개소식 이후 전시해설은 물론 가족 단위, 유아·유치원,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떡 제조 체험과 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차별화된 떡 프로그램을 중점적으로 운영해 지역의 떡 문화를 널리 알리고, 특화산업 떡의 정체성을 확립해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과가 하나씩 결실을 맺고 있다”며 “떡 어울림 플랫폼을 통해 침체한 떡 산업 분야의 활성화를 유도하고 기술력과 경쟁력 확보로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jc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