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② 현우 "동안은 부모님 덕…배역 나이 고민은 없어져"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6-10 08:00 송고
배우 현우/ 사진제공=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 뉴스1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극본 서인/ 연출 김석윤)이 지난 9일 16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다. 예비 법조인들이 이 과정에서 법과 정의에 대해 깨닫는 과정을 담아내며 많은 호평을 끌어냈다.

현우(36)는 극 중 엘리트 산부인과 의사 출신으로 로스쿨에 와서 법조인의 길을 꿈꾸던 유승재 역을 연기했다. 유승재는 아내에게는 로스쿨의 최고가 되어야 한다는 부담감을 가지지만, 양종훈(김명민 분)의 수업에서는 깨지며 불안에 스트레스를 받은 인물이다. 그러다 시험지 유출이라는 유혹에 빠지게 되면서 졸지에 살인사건의 목격자가 되어버린다.

현우는 일련의 과정에서 살인사건의 목격자로서 진술을 해야할지 혹은 자신의 잘못을 덮기 위해 목격자란 사실을 숨겨야 할지에 대해 고민하는 유승재의 복잡한 내면을 인상 깊은 연기로 풀어내며 '로스쿨'의 재미를 더했다.

현우와 만나 '로스쿨' 비하인드 스토리 및 유승재를 그려내기 위해 어떤 노력을 쏟았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배우 현우/ 사진제공=JTBC 스튜디오, 스튜디오 피닉스, 공감동하우스 © 뉴스1
<【N인터뷰】①에 이어>

-이정은 배우와의 사제 호흡도 눈길을 끌었는데.

▶정은 누나와는 여러 작품을 통해 연기를 해왔는데 이번에도 많이 도와줬다. 아무래도 선배님과 애기할 때는 생각할 게 많았다. 곰곰히 생각하면서 호흡을 맞추려 했다.

-김명민과의 연기호흡은 어땠나.

▶강의에 대해서 저희들끼리 맞추는 연습을 할 때도 촬영이 새벽인데 한 두시간 더 빨리 오셔서 다 같이 맞춰보시더라. 정말 많은 대사량인데도 실수도 안하시는데 옆에서 보면 많이 놀랍다. 나는 저렇게 못하겠다. '멋있다' '많이 배워야지' 하면서 많이 참고했다.

-'로스쿨즈'들의 분위기는 어땠나.

▶정말 저희들끼리 사이가 좋았다. 이때까지 찍었던 드라마들 중에 제일 사이가 좋고 케미가 좋았다. 작품 중간 중간 촬영 들어가기 전에도 맞춰보면서 서로 배려해주고 챙겼다. 특히 김범 배우가 잘 이끌어주고 다독여주면서 그렇게 로스쿨즈 멤버들이 케미가 좋아지지 않았나 싶다. 누구 하나 돋보이려 하지 않았고 저도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면서 드라마를 잘 살릴 수 있게 노력했다고 생각한다.

-촬영 끝나고는 무엇을 하면서 지냈나.

▶유튜브도 찍고 휴식을 했다. 어디 못 나가더라. 촬영할 때만 마음 편하다. 촬영할 때가 제일 편하다. 혹시나 언제 촬영이 생길지 모르니깐 조심해야 했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배역이 있다면.

▶기존에 했었던 게 아니라 조금 더 어른스러운 역할도 잘 소화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나쁜 역할도 좋고 미친 역할도 좋고 평소 안했던 역할을 해도 좋은데 했던 역할은 지금 더 잘할 수 있으니깐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 제가 잘할 수 있는 작품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기다리고 있다.

-동안의 비결이 있다면.

▶피부과 열심히 다니고 잠 잘 자고 운동도 자주하는 거다. 그런데 부모님 영향이 크다. 부모님도 엄청 어려 보이신다.

-동안이라 어린 나이의 배역이 많아 아쉽지는 않았나.

▶예전에는 그랬는데 요즘은 내 나이에 맞는 역할을 맡고 있어서 그런 고민들이 없어지고 있는 중이다.

-나이가 마흔에 가까워지고 있는 만큼 결혼에 대한 생각도 클 듯 한데.

▶사실 아직 큰 생각은 없다. 다른 선배님들도 결혼할 때되면 알아서 풀린다고 하더라. 만난지 한달이 됐든 3개월이 됐든 결혼식 하는 경우도 있다고 일단 '잘 살고 있어라' '걱정하지 말라'라고 해주셔서 큰 걱정을 안 하고 있다.

-로스쿨에서 나오게 된 유승재는 앞으로 어떤 삶을 살까.

▶잘 살고 있지 않을까. 부부관계에 대해서도 걱정을 벗어났고 아마 육아를 하고 지낼 것 같다. 다른 로스쿨 동료들과도 서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지낼 것 같기도 하다. 영구제적이기는 한데 김은숙(이정은 분) 교수의 배려 덕분에 큰 법적 문제는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에 '행복하게 잘 살았답니다'가 될 것 같다.

-'로스쿨'은 본인에게 어떤 드라마였나.

▶좀 더 어른스러운 역할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작품이었던 것 같다.

-팬들에게 남기고픈 말이 있다면.

▶작품을 오랫동안 기다려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언제나 그렇듯 더 좋은 작품을 통해서 인사드리고 싶다.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