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반기문 등 전세계 리더 230명, G7에 최빈국 백신 지원 촉구

"5.5조원 지원해야…2021년을 글로벌 협력의 전환점으로 만들자"
"자선행위 아니라 지구촌 전략적 이익에 부합하는 일"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1-06-07 09:11 송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진행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서울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2021.6.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전 세계 200여명의 명사들이 주요 7개국(G7)에 세계 최빈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도울 것을 촉구했다고 영국의 일간지 더 가디언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00명 이상의 전직 총리, 대통령, 외무장관 등을 포함한 230명은 서한을 통해 G7 정상들에게 저소득 국가들의 백신 접종에 필요한 660억달러(약 73조6890억원) 중 2/3를 지불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서한은 영국이 주최하는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정상들이 올해를 '글로벌 협력의 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서한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고든 브라운과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 베르티 아헨 전 아일랜드 총리, 올루세군 오바산조 전 나이지리아 대통령, 존 마하마 전 가나 대통령, FW 데 클러크 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등 15명의 전직 아프리카 지도자가 있다.

이 밖에도 린다 초커 영국의 전 해외개발 장관, 버진 창업자 리처드 브랜슨경, 웰컴 트러스트의 대표, 제레미 파라경,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벵트 홀름스트롬, 경제학자 로드 오닐 등이 있다.

이는 부국과 빈국 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큰 격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영국은 현재 인구의 70%가 최소 1회의 백신을 접종받았다. 반면에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접종률은 2% 미만이다,

영국에서는 수십명의 하원의원이 빈국들을 위한 해외원조 자금의 삭감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연구 프로젝트에도 큰 타격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G7 정상회의에서 내년 말까지 전 세계에 백신 접종을 완료하는 전후 최대 도전에 나설 것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자금 지원이나 백신 분담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명사들은 G7과 주요 20개국(G20)이 저소득 및 중산층 국가에 대한 백신 지원은 자선행위가 아니라 모든 국가의 전략적 이익에 부합하며 국제통화기금(IMF)이 설명한 바와 같이 '역사상 최고의 공공 투자'라고 강조했다.

또한 여론조사를 내세워 G7 국민들이 백신 지원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 아동구호기구인 '세이브더칠드런'이 의뢰한 조사에 따르면 영국인의 79%는 G7이 저소득 국가들을 위해 백신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 5개국에서도 70% 이상의 국민들이 백신 비용 분담에 찬성을 나타냈다.

백신 지원의 첫번째 단계는 G7 국가들이 코로나19 도구 가속기(ACT-A)라고 불리는 유엔 백신, 검진, 치료 프로그램에 필요한 자금 중 67% 원조를 공언하는 것이다. IMF이 총 6500억 달러의 특별인출권을 저소득 국가에 배분하면 이들이 분담금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브라운 전 총리는 말했다.

브라운 전 총리는 "모든 국가가 IMF로부터 약 210억달러씩을 받게 될 것이다"며 "이를 통해 백신 비용을 지불하고 다른 모든 의료 비용을 부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한은 또한 G7이 백신 공유, 모든 대륙에서의 백신 생산을 위한 자발적 라이선스 협약, 일시적인 특허 포기 등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