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코미디언을 만나다] '클놈' 지상렬·염경환 "30년 우정? 만나서 반가우면되죠"①

20년 만에 다시 뭉친 클놈, 지상렬·염경환 인터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6-02 15:30 송고 | 2021-06-02 15:33 최종수정
편집자주 지상파에서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은 이미 실종됐다. 코로나19로 코미디언들의 행사나 공연 스케줄도 이전에 비해 현저히 줄었다. 웃음을 주는 코미디언들이 웃음을 잃은 상황이 됐다. 지금은 TV나 무대에서 많은 코미디언을 볼 수 없지만, 이들의 웃음에 대한 열정은 여전하다. 자신들은 힘들어도 대중이 웃으면 행복해하는 코미디언들을 <뉴스1>이 만나, 웃음 철학과 인생 이야기 등을 들어보고자 한다. [코미디언을 만나다]를 통해서다.
지상렬(왼쪽) 염경환 / 사진제공=유튜브 채널 '천만클놈' © 뉴스1
[코미디언을 만나다] 열한 번째 주인공은 다시 '클놈'으로 뭉친 지상렬(51) 염경환(51)이다. 1993년 SBS 공채 2기로 데뷔한 염경환과 1996년 SBS 공채 5기로 데뷔한 지상렬은 개그계 선후배 관계이지만 인천 제물포고등학교 동창이기도 하다.

1999년 그룹 '클론'을 패러디한 '클놈'을 결성한 지상렬과 염경환은 개그콤비로 활동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00년대 초반 지상렬의 연기 활동 시작과 염경환의 사업 도전으로 '클놈'의 활동은 사실상 중단이 됐다. 그런 두 사람이 다시 '클놈'으로 뭉친 건 유튜브 콘텐츠 '천만클놈'을 통해서다.

유튜브 콘텐츠 '천만클놈'은 지상렬 염경환이 천만 구독자를 달성한 인기 유튜버라는 설정으로 진행되는 페이크 다큐멘터리. 실제로는 아직 천만 구독자를 달성하지 못했지만 지상렬 염경환이 '클놈'으로 약 20년 만에 다시 뭉쳤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오랜 우정의 비결은 "그냥 만나는 것"이라며 진정한 절친 케미를 발산하고 있는 지상렬과 염경환을 뉴스1이 만났다. 이들이 다시 뭉친 이유와 앞으로 어떤 활약을 기대해도 될지에 대한 이야기가 풀어졌다.
지상렬(왼쪽) 염경환/ 사진제공=유튜브 채널 '천만클놈' © 뉴스1
-다시 '클놈' 활동을 시작하게 됐는데.

▶(염경환) 저희가 공중파나 매체로 인사드릴 수 있는 게 적다. 저희가 레트로로 큰 콘텐츠는 아니지만 같이 있는 걸 좋아하시는 게 많다보니 다시 활동을 하게 됐다. 지금은 제약은 많다. 하지만 둘이 있는 그림 자체를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다. 20년 넘은 그림을 그런 느낌 자체로 즐거워하시니깐 빨리 코로나19 시대가 끝나면 함께 소통하는 방식으로 해봐도 좋을 것 같다.

-'클놈'이 젊은 층에게는 익숙하지는 않은데.

▶(지상렬) 우리가 예전부터 이런 걸 했고 그걸 어떻게 보여주자가 아니다. 지금이라도 어린 아이들이 보면 '저 아저씨들이 예전에 저런 걸 했었구나' 정도일 거다. 지금부터의 가이드가 중요한 것 같다. 나이 먹고도 저렇게 아저씨들처럼 순진하게 살 수 있구나 정도로 보여주고 싶다. 누구의 아빠가 되고, 누구의 엄마가 돼도 10대 때나 20대 때나 똑같구나 정도를 보여주고 싶다. '클놈'을 다시 했던 이유도 특별한 게 없다. 이 투샷 자체가 어린아이들이 몰라도 '아 아저씨들이 트레이닝복 입고 냉면 드시는구나' 이것 정도로만 봐도 저희는 충분하다는 얘기다. 40대, 50대, 60대는 저희에 대해서 아니깐 '나이 먹어도 쟤들 똑같구나' 하고 보시면 좋은 거다.

-예전에도 '독한 콘텐츠'로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염경환) 사실 저희가 조금 빨리 시작을 했다. 그게 벌써 25년 전이다. 그 당시에는 조금 빨랐던 것 같다. 그 당시에는 '뭐 이런 거를 해?' 정도의 반응이었다. 지금은 누구나 다 궁금해 하는 것, '저렇게 하면 어떻게 돼?' 이런 궁금증 같은 것에 대해서 풀어주면서 지금에서는 방송하기 힘든 가학적인 걸 했다. 이제는 TV로 하기 힘든 걸 유튜브로 보여 주고 있지 않나. 그거를 너무 가학적이지 않게 극단적이지 않게 재밌게 풀어내려고 한다.

▶(지상렬) 지금 최불암 형님도 계시고 김영철 형님도 계시는데 유튜브에서 그런 형님들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 '김영철의 동네 한바퀴'가 아니고 '지상렬 염경환의 동네 반바퀴', 최불암 형님의 '한국인의 밥상'이 아니고 '한국인의 기사식당'만 돼도 우리는 충분할 것 같다.

-유튜브 활동을 하면서 느끼는 점이 있다면.

▶(염경환) 그렇다. 저는 이게 처음 해보는 거고 지금 벌써 여러 콘텐츠를 하고 있는데 너무 재밌다. 여러 공중파에서 할 수 없었던 걸 편하게 할 수 있는게 유튜브다. 요즘 활동무대가 공중파로 따지면 개그 프로그램도 줄어들고 활동 범위도 줄어들었다. 하지만 여기서는 어느 정도 편하게 가능하다. 반응도 댓글로 달리니깐 재밌다. 저희도 중년 연예인이 됐는데 유튜브가 생겨서 많은 분들이 봐주시니깐 너무 재밌다.

▶(지상렬) 제가 클놈을 다시 하면서 경환이한테 '내 친구 사랑한다'라는 표현을 태어나서 처음했다. '클놈'을 하면서 내가 경환이한테 '사랑한다'라는 표현을 해서 참 좋았다. 제가 그런 걸 표현 못하는 사람인데 상렬이가 경환이를 보고 사랑하는구나라고 이야기를 하는 때가 됐구나 싶더라.

-30년 넘는 우정의 비결은 무엇인가.

▶(지상렬) 만나서 반가우면 된다. 정말 그냥이다.

▶(염경환) 비결을 물을 필요가 없을 정도다. 또 우리는 비즈니스가 아니다. 비즈니스로 만나면 비즈니스로 풀어야 한다. 그냥 친구고 개그맨으로 똑같은 일을 하니깐 쭉 가는 거다. 상렬이는 미혼이지만 저는 기혼이고 아이도 있다. 저는 아이를 아홉시 전에 재워야 한다. 그런데 상렬이는 술 마시다가 전화해서 '왜 안 나와? 너 변했냐?' 이런 얘기를 안 한다. 다 아는 거다. 충분히 이해를 한다.

▶(지상렬) 사람마다 다 다를 수 있다. 저는 경환이 살림하는 집에 간 적이 없다. 안 친해서 그런 게 아니다. 오히려 집앞 통닭집에서 한 잔 마시는 게 낫다. 물론 집에 가서 제수씨가 뭘 해주시는 것도 감사하다. 그런데 서로 이해가 되는 거다. 경환이와 만나면 좋은데 경환이도 결혼했고 전화를 안 한다. 집에서 뭘 하는지 아니까. 서로 부담 안 주는 거다. 10년에 한 번 봐도 우리는 흔들림이 없다. 대신 흰머리가 생기고, 흰수염이 많이 나고 이런 차이인 거지, 아무 변함이 없다.

<【코미디언을 만나다】지상렬·염경환 편 ②에 계속>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