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MLB '첫 선발' 양현종, 1회 3타자 삼진 처리 후 2회 솔로포 허용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05-06 09:39 송고 | 2021-05-06 09:40 최종수정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 © AFP=뉴스1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에서 2회말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전에 선발 등판했다.

양현종은 1회말 헛스윙 삼진 3개를 잡아내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2회말에도 선두타자 카일 갈릭에게 공 2개를 던져 유격수 땅볼로 잡아냈다.

그러나 1사 후 미치 가버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2구째 몸쪽으로 붙인 88.3마일(142.1km) 포심 패스트볼을 가버가 당겨쳐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양현종의 빅리그 데뷔 후 2번째 피홈런이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