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경제 > 일반동향

문승욱 "이재용 사면, 민감한 주제…文대통령에 건의 적절치 않아"

"국무회의에서 건의? 좀 더 고민해 보겠다"

(세종·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한재준 기자 | 2021-05-04 17:38 송고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21.5.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는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건의 여부와 관련해 "사면권자의 고유 권한이라 제가 먼저 건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이 "장관으로 임명돼 임명장을 받으러 청와대에 가서 산업 수장으로서 이 부회장의 사면 건의를 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의에 이 같이 밝혔다. 

문 후보자는 구 의원이 "사면 권한이 아니라 '건의' 라도 해 볼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재차 질의하자 "임명장을 받는 자리에서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꺼낼 수 있는 상황일지 (아닐 지는) 조금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같은 당 김정재 의원이 "임명장을 받은 후 국무회의 자리에서는 사면을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의에도 "좀 더 고민해 보겠다"고 답했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