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미식가들도 꼭 먹는 '병어·다시마'…5월 이달의 수산물로 선정

병어, 칼슘·단백질·라이신 풍부…어린이 성장·어르신 체력 유지·골다공증 예방에 좋아
다시마, 식이섬유 풍부 비만 예방에 탁월…유해 성분 배출, 암·고지혈증 예방에도 효과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21-04-30 06:00 송고
(해양수산부 제공)© 뉴스1

해양수산부는 여름의 문턱에 성큼 다가선 5월 이달의 수산물로 '병어'와 '다시마'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병어는 농어목 병어류의 바닷물고기지만 열대어처럼 귀여운 외모를 가진 수산물로, 은빛이 나는 넓적한 몸체에 작고 앙증맞은 입과 눈이 특징이다. '병어'라는 이름은 바다 속에서 병어들이 몰려다니는 모습이 마치 병졸 같다고 해서 지어졌다는 속설이 있다.

흰 살 생선인 병어는 비린내가 적고, 살이 연해 뼈째 썰어 회로 먹으면 고소하고 시원한 맛을 느낄 수 있어 여름철 대표 횟감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다. 다만 병어는 '건들면 죽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어획 후 바로 죽기 때문에 활어보다는 선어, 냉동 상태로 유통되며, 회 외에도 조림, 구이, 찜 등 다양한 요리로 즐길 수 있다.

특히, 매콤한 병어조림은 촉촉한 식감에 매콤한 양념이 잘 어우러져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국민 밥반찬으로 꼽히기도 한다. 병어는 살이 부드러워 소화가 잘 되고, 칼슘, 단백질과 라이신이 풍부해 어린이들의 성장, 어르신들의 체력 유지와 골다공증 예방에 좋다.

다시마는 주로 음식의 감칠맛을 내는 육수로 활용하는 해조류이다. 다시마는 미역처럼 쌈을 싸서 먹어도 좋은데, 데치기 전 하룻밤 동안 물에 담가 두면 염분을 충분히 제거할 수 있다. 데친 다시마에 흰 쌀밥을 얹고 초고추장이나 낙지 젓갈을 올려서 쌈을 싸먹으면 쫄깃한 식감과 함께 다시마의 진한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칼로리가 낮고 식이섬유가 풍부한 다시마는 비만 예방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 다시마 표면의 끈적이는 점성을 가진 수용성 식이섬유는 변비를 예방하고 나트륨을 체외로 배출시켜 주어 고혈압 예방에도 효과적이며, 중금속과 발암물질 등의 유해 성분과 나쁜 콜레스테롤도 몸 밖으로 내보내므로 암이나 고지혈증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

임태훈 해수부 유통정책과장은 "제철 병어회와 다시마쌈으로 성큼 다가온 무더운 여름을 대비해 미리 든든하게 건강을 챙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bsc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