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사격 황제' 진종오, 도쿄올림픽 간다…2004 아테네부터 5회 연속 쾌거

선발전 2위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04-22 16:18 송고
진종오. 2019.10.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사격 황제' 진종오(42·서울시청)가 극적으로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진종오는 22일 창원국제사격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대표 선발전 남자 10m 공기권총 마지막 5차전에서 585점(600점 만점)을 기록했다.

총점 2898점을 획득한 진종오는 공동 2위에 올랐다. 한승우(창원시청)와 총점은 같지만 2018년 창원세계선수권 대회 남자 10m 공기권총에서 올림픽 쿼터를 딴 진종오에게 우선권이 돌아갔다.

진종오는 4차전까지 7위(총점 2313점)에 머물렀다. 하지만 마지막 5차전에서 대역전극을 완성하며 올림픽 무대를 밟게 됐다.

총점 2908점으로 전체 1위에 오른 김모세(상무)는 진종오와 함께 올림픽에 출전한다.

진종오는 한국을 넘어 세계 최고의 사격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50m 권총에서 3연패를 달성했다.

10m 공기권총에서는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정상에 섰다. 올림픽에서만 총 6개의 메달(금4, 은2)을 수확한 진종오는 김수녕(양궁)과 함께 한국 선수 중 최다 올림픽 메달 기록을 갖고 있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