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함소원, 기자에 죽겠다 협박…숙대 무용과 편입 의혹까지 일파만파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4-22 09:39 송고
유튜브 채널 '연애 뒤통령이진호' 영상 갈무리 © 뉴스1

방송인 함소원이 기자에게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고 협박을 한 전화 녹취록이 공개됐다.

21일 유튜브 채널 '연애 뒤통령이진호'에는 '함소원 녹취록 공개, 기사 삭제 실체와 무용과 차석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이진호는 "함소원이 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이른바 생명을 담보로 기사 삭제를 요구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이 작업은 지난 2월에 집중적으로 일어났다"며 "본인이 마음에 들지 않는 기사를 쓴 기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삭제를 종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사실 언론사도 결국 사람들이 하는 곳"이라며 "생명까지 거론한 함소원의 읍소에 기사를 삭제하거나 내려주는 매체도 많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연애 뒤통령이진호' 영상 갈무리 © 뉴스1

또 그는 "함소원 씨는 '이제 연예인 안한다, 은퇴하겠다'는 말도 해왔고, 또한 파오차이 논란이 국민 청원에 올랐다는 내용만으로도 기사를 삭제해달라고 막무가내로 요구해왔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한두명의 기자가 아닌 10여명에 달하는 기자들에게 일어났던 일이다"라며 그는 밝혔다.

이와 함께 이진호는 함소원이 기자들에게 했던 당시의 녹취록이라고 주장하는 파일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함소원은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기사를 삭제해 주셔야 할 것 같다. 어떤 이유냐하면 제가 죽을 거거든요. 한국에서 연예인으로 못 살겠어요. 여기 한강인데요, 경찰서 갔다 아침 일찍부터 한강에 나왔다"라고 말했다.

해당 기자와 함소원 사이에 오고간 기사에 대한 내용은 '파오차이 논란으로 제기된 국민청원'에 대한 내용이었다. 함소원이 시어머니에게 김치를 중국 음식인 '파오차이'라고 말한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함소원의 방송 하차 요청 사실을 다뤘다.

유튜브 채널 '연애 뒤통령이진호' 영상 갈무리 © 뉴스1

녹취록에서 함소원은 "안 지워주실 거죠? 그러면 이런 거 안 써주셨으면 좋겠다. 경찰서에서 나오는 길이다 지금도. 경찰서에서 나와서 한강 왔다. 아침 일찍 댓바람부터"라고 말하고 있었다.

기자가 "이 청원(파오차이)이 올라온 건 사실이잖냐"라고 말했지만, 함소원은 "그래도 이거 지워달라, 지워줘야 한다. 이런류의 제목만 봐도 중국 나가라고 난리다"라고 기자를 다그쳤다.

이에 기자는 "제 입장에서는 굉장히 위협적으로 들린다. 제가 쓴 기사가 사실이 아니면 그 부분을 지적해주시면 반영을 해드리겠다고 말씀을 드렸다. 이름 세글자를 아예 언급도 하지 말라는 말씀이시냐"라고 물었다.

유튜브 채널 '연애 뒤통령이진호' 영상 갈무리 © 뉴스1

그러자 함소원은 "그래 주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저 방송 출연 안 할 거다. 어제가 마지막이었다. 포털에서 이름도 뺄 생각이다"라며 기사를 쓰지 말아 달라고 계속해서 언급했다.

이 녹취록에 대해 이진호는 "녹취록을 공개할 지 여부에 대해서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며 "함소원은 지난 2월 생명을 담보로 한 전화를 한 뒤, 3월23일 '아내의 맛'을 통해 복귀했다. 그 이후로는 본인이 직접 기자들에게 전화하지 않고 팬들에게 좌표를 찍고 신고를 하거나 글을 올려달라는 식으로 (방법이) 진화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진호는 함소원의 숙대 무용과 차석 입학 의혹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2019년 4월 한 방송을 통해 처음으로 숙대 차석 입학에 대해 언급을 했다"며 "흥미롭게도 그 전에는 한차례도 이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진호는 숙대측에서 함소원의 재입학을 불허했던 내용의 기사를 전하며 "'95학번'이었다는 사실을 공개적으로 확인했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서 제기한 이진호 기자의 의문점은 학번에 대한 것이었다. 이진호는 "2017년 5월 tvn '택시'라는 예능에 출연을 했다. 당시 함소원 씨는 1997년 미스코리아에 도전했다. 그때 숙대 무용과 1학년이었는데 대학교에 들어가자마자 지원했다고 그는 말했다"며 "이 말이 맞다면 그는 편입을 했다는 것인데, 통상적으로 3학년때 편입을 한다. 이 때문에 97년도에 편입을 하더라도 입학 원년 학번을 받는다. 97학년도에 편입을 하면 95학번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함소원과 숙명여대에 재학했다는 제보자로부터 '함소원을 편입생으로 알고 있다'는 제보를 받기도 했다"며 "이번 의혹에 대해서는 함소원이 직접 답하는 게 가장 명확하고 빠른 길이 아닐까 싶다"고 부연했다.

한편 함소원은 지난 2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김치를 중국 음식인 파오차이라 언급해 물의를 일으켰다.

이밖에도 베이비 시터 갑질 의혹, 남편 진화와의 불화설 등으로 꾸준히 이슈가 됐다. 함소원은 지난달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조작 논란을 사과하며 방송에서 하차하기도 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