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독립만세' 이봉원 "짬뽕집 운영으로 박미선과 떨어져 지내…외로울 틈 없어"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04-19 21:29 송고 | 2021-04-19 21:32 최종수정
JTBC '독립만세' 캡처 © 뉴스1

개그맨 이봉원이 '생계형 독리버'의 근황을 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독립만세'에서는 이봉원이 게스트로 출연, 짬뽕집 운영으로 인해 아내 박미선과 떨어져 지낸다고 밝혔다.

이봉원은 "가게가 월요일 하루 쉰다. 일요일 영업 끝나고 (아내가 있는) 집에 올라와서 잔다. 월요일은 집에서 쉬고, 화요일 아침에 다시 천안으로 간다"라고 설명했다.

MC 송은이는 "아내와 떨어져 있다가 다시 보면 더 반갑고 애틋하고 그러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봉원은 "아무래도 평소 떨어져 있으니까 느낌이 그런 게 있다"라고 대답했다.

특히 천안에서의 독립 생활이 외롭지 않냐고 묻자, 이봉원은 "원래 잘 움직이고 보고 배우는 걸 좋아한다. 예전에는 등산, 헬스 등을 했다가 요즘에는 피아노도 한다. 작곡도 해볼까 싶다"라면서 "외로울 틈이 없다. 그래도 외롭다 하면 술이 있지 않냐"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봉원의 천안집이 사진으로 공개됐다. 완벽하게 정리된 깔끔한 공간이었다. MC들은 "평소에도 이렇게 유지하냐"라며 놀라워했다. 이봉원은 "자주는 안 하지만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라고 답해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