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日 전 총리 "스가, 美에 만찬 거절당해 20분 햄버거 회담…불쌍"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2021-04-19 13:52 송고 | 2021-04-19 16:48 최종수정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점심으로 햄버거를 먹으며 약 20분 간 회담했다. 사진=백악관 제공© 뉴스1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대면 정상회담을 한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모습이 "불쌍했다"고 비꼬았다.

1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하토야마 전 총리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서툴고 불안한 느낌, 민망함이 전면에 드러났다. 저녁 만찬을 거절당하고 햄버거와 함께한 20분 정상회담에서는 불쌍했다"고 썼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또 두 정상이 "요시" "조"라고 서로 이름을 부른 것에 대해선 "초면인데도 다정하게 서로 부르는 연출은 외무성의 잔꾀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미일 정상회담은 지난 16일 백악관에서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 간 회담은 통역만 배석한 채 약 20분 간 진행됐고, 이어 약 2시간 20분 동안 소인수 회의와 확대 회의가 열린 바 있다.

만찬의 경우, 일본이 '미일 양국 간 결속'을 내보이기 위해 요청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이달 초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만찬 일정이 잡히지 않은 것으로 볼 때 미국 측이 거부한 것으로 짐작된다.


allday3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