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직격인터뷰] 함소원, 단톡방 동원 여론전? "과장된 부분있어…판결 기다려달라"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4-19 13:25 송고 | 2021-04-19 14:09 최종수정
사진=뉴스1 DB © News1

방송인 함소원이 자신과 가까운 팬들이 모인 단톡방(단체 채팅방)을 동원해 여론전을 펼쳤다는 보도에 대해 "전부 다 사실은 아니다"라며 "확인을 거쳐서 입장을 밝힐 것이니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19일 한 매체는 함소원과 일부 팬이 모인 단톡방에서 나눈 대화 내용을 제보 받았다면서 함소원이 'A기자에게 이메일을 보내달라' 'B기자가 저를 너무 나쁜 사람으로 매도했다' 'C기자(유튜브)를 신고 좀 많이 해달라' 등의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단톡방 다른 참여자들이 응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 13일 '방송인 OOO에 대한 마녀사냥을 멈춰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글이 올라온 것과 관련, 단톡방에 '(함소원이) 청원 올려도 된다고 했다'는 내용의 글도 게재됐다며 해당 청원의 순수성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함소원은 이를 몰랐던 것처럼 인스타그램에 해당 청원글을 캡처해 올리면서 '이렇게까지, 괜찮습니다. 항상 감사하고 고맙습니다'라고 적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19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개월 동안 스토킹하고 괴롭히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해당 보도의 배경도 이들이라는 뉘앙스의 글 및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함소원은 "이분들은 지난 5개월동안 저를 스토킹했으며 고소 중인 중에도 매체에, 방송국에, 가짜 인터뷰에 저를 괴롭히고 어제 마지막으로 저를 탈탈 털어주겠다고 경고를 보냈다"라고 적었다. 이와 함께 국민청원 글은 자신이 올린 게 아니라면서, 실제 게시자의 인스타그램 계정도 캡처해 올렸다.

이후 함소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이 사람들이 다섯달 전부터 나를 '털고 있다'"며 "내가 잘못한 것이 있으면 용서를 구하면 되는데 무슨 '남편을 두고 거짓말을 했다' '매일 죽 먹는다고 하더니 오늘은 달걀을 먹냐, 역시 거짓말쟁이다' 이런 식으로 DM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나도 이렇게 반박이나 해명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싶지 않았다"며 "고소를 진행하는 것으로 마무리하려고 했는데 상황이 이렇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나온 단톡방에서 한 말이 실제인지 묻자 "단톡방 내용을 일일이 다 확인하지는 못 했다"며 "앞으로 반박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겠다"라고 했다. 이어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이 내용이 100%(전부) 다 사실은 아니고 과장된 부분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은 "현재 고소를 진행 중이니 판결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셨으면 좋겠다"며 "법원 판결을 거짓말할 수는 없으니 내가 그 판결을 그대로 다 알려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최근의 일들을 느끼면서 내가 무슨 대단한 스타라고 이런 일이 생길까 싶기도 했다"며 "이런 추측들을 보도하는 것도 최소한 나에게 확인을 하거나 판결이 나오면 써달라, 그때는 내가 인터뷰에 다 응하겠다"라고 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