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성시경 "나와 상상연애 하는 이들도 있어…배설 당하는 느낌이라 좀 불쾌"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4-16 14:37 송고
성시경 유튜브 캡처 © 뉴스1
가수 성시경이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겪은 불쾌한 일을 털어놨다.

16일 성시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하고 "2021 년4월10일 인스타 라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성시경은 10년 만의 정규 앨범 발매를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그는 "사실 요즘 여유 있게 밤에 베이킹할 시간이 없다"며 "앨범을 오랜만에 냈는데 희의를 하니까 할 게 너무 많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에 라이브에 예능도 나가야 하고, 기존에 해온 예능도 해야 하고 정신이 없을 것 같더라"고 고백했다.

성시경은 "그래도 힘들었던 건 없고 내가 선택한 노래를 부르는 건 행복한 일"이라며 "힘들지만 다만 너무 감이 없다, 예전에는 차트에 있는 노래를 다 이해했었고 '이런 노래 나오면 사람들이 좋아해 주겠지' 하는 게 있었는데 요즘엔 아예 너무 바깥 사람 같다, 그래서 걱정 반 기대 반"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 성시경은 "다만 요즘 제 앨범과 사랑에 빠져 있어서 그게 제일 걱정"이라며 "누굴 좋아하면 상처가 크지 않나, 앨범이 잘 안되면 그것 때문에 상처가 커질 것 같다, 앨범에 너무 꽂혀있으니까"라고 걱정했다. 이어 댄스곡을 준비 중이라며 "대단히 파괴력이 있거나 SM엔터테인먼트 같은 느낌은 절대 아니고 안무가 있는 곡을 난생 처음 준비하고 있다"며 "어떻게 나올지 너무 걱정도 되고 뮤직비디오를 찍기로 해서 그걸 목표로 열심히 하고 있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최근 악플러들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팬들이 "고소 진행 상황 알려달라"고 하자 "하나 둘 씩 검거라고 하기엔 뭐하고 잡혀서 형을 받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처음 잡힌 사람이 반성문 쓰고 '어떻게 안 되겠냐' 해서 잠깐 생각하다가 어떻게 안 되는 걸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봐주게) 되면 다 만나봐야 하고 다 개인 사정이 있지 않나, '나는 이런 마음으로 한 것'이고 지금 반성한다고 하는데 이제 와서 미안하다고 하면 뭐하나"라며 "나쁜 짓 하고 남 괴롭히면 벌 받아야 한다, 벌 받고 깜짝 놀랐으면 좋겠다, '사람이 욕하면 벌 받는구나'하고"라고 전했다.

DM을 확인하냐는 질문도 받았다. 성시경은 "DM은 보여드리고 싶은데 정말 이상한 사람들도 많다"며 "'이 정도야?'라고 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저와 상상 연애를 하시는 분들이 있다"며 "속상하고 배설 당하는 느낌이 있다, 좀 불쾌하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좋은 내용도 가끔 있긴 하다, 외국 분인데 '노래로 힐링 받고 있다' 하시는 분들도 있고 꼬맹이인데 '삼촌 노래가 너무 좋다'며 보내더라, 귀엽지만 답장해드린 적은 없다"면서도 "답을 한 적은 없다, 랜덤 답장도 안 된다, 이상해진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정말 답장하고 싶은 아름다운 여성도 있지만 해본 적은 없다"고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