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전문] 공서영, 남혐단어 사용 의혹 해명 "메갈과 관련 없어…혐오집단 거부"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4-15 08:40 송고
방송인 공서영/뉴스1 © News1 DB
방송인 공서영이 '남성 혐오' 단어를 썼다는 의혹을 받자 이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했다.

공서영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메갈과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메갈'이라는 단어는 들어봤지만 그것이 어떤 사이트를 지칭한다는 것도 사실 오늘에야 알았다"면서 "메갈이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공서영은 '힘내다'와 '힘주다'의 사전적 의미를 적은 뒤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다"고 호소했다.

또 공서영은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린다, 죄송하다"며 "많은 분들이 지켜봐 주시는 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공서영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민트 초콜릿 맛 아이스크림 출시 기사를 캡처해 올리면서 "힘죠"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힘죠"가 한 사이트에서 남성 혐오적인 단어로 사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하 공서영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저는 메갈과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 (메갈이라는 단어는 들어봤지만 그것이 어떤 사이트를 지칭한다는 것도 사실 오늘에야 알았습니다.)

메갈이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

힘내다:어떤 일이 잘 마무리되거나 어떤 상황이 더 나아질수 있도록 더욱 마음과 힘을 다하다.

힘주다: 힘을 한 곳으로 몰다.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많은 분들이 지켜봐주시는 것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