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安 건방지다" 김종인…배현진 "설마 스토킹같은 분노표출이겠나"

"安의 '야권승리'라는 말에 깊이 동의해…당문 활짝 열려야"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2021-04-11 18:11 송고 | 2021-04-12 08:44 최종수정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송영성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건방지다'고 표현한 데 대해 "아흔을 바라보는 연세에 서른 살도 넘게 어린 아들 같은 정치인에게 마치 스토킹처럼 집요하게 분노 표출을 설마 하시겠나"라며 비판했다.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좁은 지면에 담기지 못한 말씀의 의미가 따로 있으셨겠지 믿는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배 의원은 "안 대표의 '야권의 승리'라는 말에 깊이 동의한다"며 "서울 시민들께서 그리고 우리 당원들께서는 선거전 내내 '화합하라'는 명을 강력하게 주셨고 최종 두 후보의 아름다운 화합 모습에 단비 같은 승리를 허락하셨다"고 했다.

이어 "지난해 4·15 총선 선거대책위원장이셨던 김 전 비대위원장도 대패의 책임을 털어낼 수 있게 됐다"며 "못 벗기고 있던 1년 묵은 때였는데 얼마나 후련하셨을까 짐작해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는 더 큰 화합을 이뤄 나가야 한다. 홍준표 대표, 안철수 대표 등 우리의 식구들이 건전한 경쟁의 링으로 함께 오를 수 있도록 당의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며 "'하나가 되어라, 분열하지 마라' 야권 전체를 향한 경청과 설득의 노력으로 국민들께 사랑받고 인정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y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