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아이 메이드] 이대휘 "대표곡 '브리드' 다시 만들수 있을까 싶은 곡"(인터뷰①)

보이그룹 AB6IX 멤버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4-10 06:00 송고
편집자주 'K팝 열풍'의 중심에는 아이돌 그룹이 있다. 이들은 강렬한 음악과 퍼포먼스로 전세계 음악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요즘엔 단순히 무대 위에 서는 것을 넘어 소속 그룹이 소화할 노래를 직접 작사 작곡 및 프로듀싱하는, 이른바 '아티스트돌'도 늘었다. 실력파 아이돌들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은 K팝 글로벌 광풍에 긍정적 신호다. <뉴스1>은 [아이 메이드] 코너를 통해 '아티스트돌'을 직접 만나 음악과 무대는 물론, 그간의 비하인드 스토리 등도 들어보고자 한다.
AB6IX 이대휘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아이 메이드] 네 번째 주자는 4인조 보이그룹 AB6IX(에이비식스)의 이대휘(21)다. 이대휘는 지난 2017년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해 활약했으며, 2019년 AB6IX로 재데뷔, 리드보컬과 메인 프로듀서로 팀의 음악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운명적으로 '작곡'을 만났다는 이대휘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 연습생 생활에 뛰어들었고, 꾸준히 습작을 해왔다.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워너원으로 데뷔한 그는 같은 해 자신이 작사, 작곡, 편곡한 MXM의 '굿 데이'(GOOD DAY)를 정식으로 발표하며 실력을 발휘했고, 엠넷 '프로듀스 48' 약속 팀의 '다시 만나'를 비롯해 강민희, 워너원 출신 동료인 윤지성, 박지훈, 그룹 아이즈원, '프로듀스 X 101'의 '꿈을 꾼다'까지 다양한 아이돌 그룹과 작업하며 '작곡돌'로서 입지를 다져나갔다.

AB6IX 데뷔와 함께 이대휘는 본격적으로 팀 곡 작업에 집중했다. 이대휘가 만든 AB6IX의 '브리드'(BREATHE)는 그룹에 처음 1위를 안겨주며 의미를 더했고, 이어 발표한 '블라인드 포 러브'(BLIND FOR LOVE), '살루트'(SALUTE)로 팀만의 음악적 색을 구축했다.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앨범 수록곡과 본인의 솔로곡도 꾸준히 작업하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

이미 30여 곡을 정식으로 발표하며 디스코그라피를 꽉 채워 나가고 있는 이대휘지만 음악적 방향성에 대한 고민은 여전하다. 이대휘는 "꾸준히 현재를 노래하는 작곡가가 되고 싶다"라며 "사회의 일원으로서 타인들과 잘 융화되는 것도 중요하고, 그 사이에서 나만의 것을 잃지 않고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한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밝고 유쾌하지만, 음악 앞에는 진지한 이대휘를 최근 뉴스1이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AB6IX 이대휘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작곡돌'로 널리 이름을 알렸다. 자신의 대표곡은 무엇인가.

▶AB6IX의 데뷔곡인 '브리드'다. 이 노래로 큰 상도 받았다. 또 '캔들'이라는 곡도 음원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고, 아이즈원의 '에어플레인'도 많은 사랑을 받아 대표곡이라 생각한다.

-본인이 만든 곡 중 가장 잘 만든 걸 꼽자면.

▶역시 '브리드'다. 갑자기 멜로디가 생각이 나서 바로 녹음하고 '이거다' 싶어서 (라이머) 대표님께 들려드리니 좋다고 하셔서 나오게 됐다. 작곡가로서 다시 만들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이건 된다는 확신이 든 곡이다. 실제로도 '브리드'가 가장 성적이 좋다.(웃음) 애착이 가는 곡은 '낫띵 위드아웃 유'다. 100% 진심이 들어갔다. 가사를 쓸 때 내 감정을 극대화해서 MSG를 넣기도 했는데, 혼자 들으면 눈물이 나기도 한다.

-자작곡으로 데뷔하는 게 쉽진 않은 일이다. 부담감은 없었나.

▶당연히 처음에는 부담이 됐는데, '브리드'를 만들면서 나에 대한 확신이 들었다. 이 곡이 된다는 생각이 들더라. 하하. 스스로 자신 있는 곡을 발표해야 대중들도, 팬분들도 좋아해 주실 거라고 생각했다.
AB6IX 이대휘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유년기를 여러 국가에서 보냈는데, 이런 성장 배경이 음악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됐나.

▶일본에서도 지내고, 미국에서도 지내면서 한 곳에 정착하지 못했다. 감사하게도 유학을 다녔지만 떠돌이처럼 있다가 보니 불안정한 상태였다. 아직 자아가 형성되기 전인데 다양한 문화, 사람들과 교류하다 보니까 음악적으로 좀 더 자유로워진 건 사실이다. 교육도 다양하게 받았는데 그런 것들이 합쳐져서 나만의 음악 세계가 구축됐다. 어머니가 나를 위해 희생해 주신 점이 정말 감사하다.

-어떻게 작곡을 시작했는지 궁금하다.

▶교회 합창단에서 뮤지컬을 제작하는데, 감독님이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줬다. 옆에서 자연스레 보면서 '뿅' 갔다. 그날 어머니한테 컴퓨터를 사달라고 하고, 비트를 찍기 시작했다. 그렇게 막연하게 가수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우연히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오디션을 봐 작곡 연습을 하게 됐다. 우연의 일치로 작곡을 시작했는데 운명적이었던 것 같다.

-처음으로 완성한 곡은.

▶두 곡이 기억난다. 먼저 '다크 티얼스'(Dark Tears)라는 곡이 내 인생의 첫 번째 곡이다. 두 번째는 '24+1 아우어스(Hours)'인데, 당시에 '24시간이 모자라'가 나와서 거기에 1시간을 추가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만들었다. 둘 다 말도 안 되는 곡이었다.(웃음) 지금 들으면 정말 유치하지만 소중하다.
AB6IX 이대휘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보통 작곡이나 작사를 할 때 어디에서 영감을 얻는 편인가.

▶일상에서 많이 얻는다. 어떤 표지판을 보고도 떠올리고, 연예인이 아닌 친구들과 대화를 많이 하기도 한다. 연예인이라서 하지 못하는 것들에서 감정을 얻어야 할 때가 있기 때문에 지인들 경험담을 많이 듣는다. 영화를 보기도 하고 상상도 많이 한다. 그리고 곡을 쓸 때 자아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쓴다. 사랑이라는 감정도 공감대를 형성하기 쉽지만, 정말 우리 마음속에 있는 깊은 이야기는 정말 친한 친구한테도 하기 힘들지 않나. 그럴 때 내 음악을 듣고 치유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속마음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쓰는 편이다.

-곡 작업을 어떻게 진행하나.

▶작업은 굉장히 열심히 한다. 하하. 집에서 영감이 많이 떠오른다. 갑자기 괜찮다 싶은 멜로디가 떠오르면 바로 녹음하고 가이드 작업하고, 비트를 수정하면서 하루를 보낸다. 편한 분위기에서 좋은 음악이 떠오르는 편이다. 앨범 전반적인 분위기도 신경 쓴다. '브리드' 같은 경우에는 내가 전부 기획했다. 물론 대표님 도움도 있었고, 마무리는 스태프분들이 많이 도와줬지만, 전체적인 앨범 색깔과 음악에 담으려는 메시지에 관여를 많이 했다.
AB6IX 이대휘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아이 메이드】②에 계속>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