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김용범 기재차관 "데이터댐 사업에 2025년까지 18조원 지원"

국내 데이터 산업 시장 규모 19조 이상…"기본법 마련 긴요"
"가공식품 가격 인상, 체감물가 높아…업계 부담완화 검토"

(세종=뉴스1) 권혁준 기자 | 2021-03-26 09:00 송고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3.26/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6일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인 데이터 댐에 2025년까지 총 18조1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7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이 말했다.

데이터 댐은 지난해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로, 데이터 수집·가공·거래·활용기반을 강화해 데이터 경제를 가속화하고 5세대 이동 통신(5G) 전국망을 통한 전 산업의 5G·인공지능(AI) 융합을 확산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김 차관은 "작년 한해 국내 데이터 산업은 14% 이상 성장해 시장 규모가 약 19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작년의 경우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데이터 바우처 지원 △인공지능 바우처 지원 △인공지능 융합 프로젝트(AI+X),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 △클라우드 이용 바우처 지원 등 데이터 댐 7대 핵심사업에 5만명 이상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2021년에도 3000여개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등을 대상으로 데이터 활용, 인공지능 솔루션과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하고 의료영상 진료·판독, 해안경계·지뢰탐지 등 인공지능을 활용한 혁신 서비스 개발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음성·자연어, 교통·물류 분야 등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150종을 추가 구축·개방하는 한편, 데이터 표준화 등으로 품질도 높여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차관은 디지털 댐 등 디지털 뉴딜의 성공을 위해서는 관련 법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데이터 생산과 거래·활용 촉진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기본법 마련이 긴요하다"면서 "국회에서 논의 중인 데이터 기본법이 조속히 제정돼 혁신적 데이터 생태계가 구축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가공식품 가격동향과 대응방향에 대해서도 논의됐다.

김 차관은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의 한 축이었던 농축산물 물가는 수급관리 노력과 양호한 기상 여건 등으로 일부 품목을 제외하면 안정세를 찾을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작년 하반기 이후 국제곡물 가격 상승 등에 따라 즉석밥·제빵·두부 등 가공식품 가격이 인상되며 체감물가가 높아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원자재 가격상승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을 위해 정부 비축물량 공급, 금융·세제 지원확대, 수입절차 개선 등 관련업계 부담완화 조치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식품업계와의 소통 강화, 시장 모니터링 등을 통해 서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품목을 중심으로 가격 인상요인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병행하는 등 서민생활 안정과 민생경제 부담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차관은 이날 오전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 경제성장률을 상향 조정(3.1%→3.6%)한 것에 대해 "국별로 회복세가 차별화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우리 경제의 견고한 저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고 평가했다.

김 차관은 "다음 주 출시될 국민참여형 정책형 뉴딜 펀드가 풍부한 유동성을 생산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수단이자 포스트코로나의 성장 발판이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