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원효 "차청화와 단둘이 밤새우며 술"…심진화 "100% 바람 느낌"

'비디오스타' 23일 방송 출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03-24 07:53 송고 | 2021-03-24 08:51 최종수정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뉴스1

'비디오스타' 김원효가 심진화의 절친 차청화와 밤새 술을 마신 일에 대해 얘기했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김원효 심진화 부부와 배우 차청화, 뮤지컬 배우 박혜나가 출연해 '고생 끝에 비스 온다!' 특집을 꾸몄다.

이날 김숙은 김원효에게 "차청화씨의 절친인데 김원효씨가 차청화씨와 단둘이 밤을 지새운 적이 있다고"라고 물었다. 이에 김원효는 "밤새운 것 맞고 그때 밤 10시에 만나서 낮 1시에 들어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원효는 그러면서 "사실 저는 청화 같은 스타일을 좋아한다"라고 말해 심진화의 질투를 샀다. 하지만 이에 대해 김원효는 "자기 일에 정말 프로페셔널한 걸 좋아한다"라며 "술을 마시다가 연기에 대해서 얘기가 꽂힌 거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서로 연기 얘기를 하는데 서로 불꽃이 피어서 달아오른 거였다"라고 덧붙였다.

차청화도 이에 "사실은 그날 진화도 같이 있었다"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가라앉히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심진화는 "적당히 해야지, 아침 여섯시가 됐는데 둘 다 울고 있는 거다"라며 "일어서면서 보는데 둘이 마주보고 손을 잡고 있었다"라고 말하며 웃음 넘치는 질투를 해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 "누가 보면 100% 바람 피우는 느낌이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원효도 연기 이야기로 밤을 지새운 그날을 떠올리며 "낮 1시에 식당에서 나오는데 모텔에서 나오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 심진화는 김원효를 위해 10주년 리마인드 웨딩 이벤트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김원효는 깜짝 이벤트에 "살면서 웃으며 눈물 흘린 적은 처음"이라며 "짧은 시간 동안 그동안 감사했던 게 확 스쳐지나갔다"라고 말하며 감동을 받은 모습을 보였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