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신애라 "한 명의 딸 더 있어…잘 커서 날 울게 한다" 감동 편지 공개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3-09 14:03 송고
뉴스1 DB, 신애라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신애라가 초등학교 때 처음 만난 또 한 명의 딸이 있다고 이야기하며 편지를 공개,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9일 신애라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나에게는 한 명의 딸이 더 있다"는 글과 함께 생일을 맞아 진아씨가 쓴 편지를 공개했다.

이 편지 속에서 진아씨는 "보잘 것없는 내게 먼저 손 내밀어주시고 특별한 엄마가 돼주셔서 감사하다"며 "애라 엄마를 만나고 처음 해본 것들이 많았다, 엄마가 써준 편지 받기, 엄마랑 손잡고 다니기, 엄마랑 안기, 엄마가 머리 빗어주기…평생 나는 그런 일 못해보겠거니 살고 있었는데 신애라 엄마를 만나 저도 해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언제부터 저도 모르게 제 마음 속에서 보고 싶은 엄마가 돼주셨다"며 "엄마라는 단어는 생각만 해도 눈물 참기 급급한 금기어였는데, 엄마를 만나고 나서는 내게 없는 존재가 아니라 나한테 밖에 없을 특별한 신애라 엄마가 생각난다"고 해 고마움을 표현했다.

진아씨는 "엄마가 저에게 너무 특별하고 소중한 사람이 돼버려서 마음 전달이 늦었다"며 "저를 특별한 딸로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신애라는 "입양은 아니지만 늘 나의 기도 속에 거하는 내 딸, 초등학생 때 처음 만난 예쁜 딸이 대학생으로 이렇게 잘 커서 나를 울게 한다"며 "감사해, 축복해, 사랑해 진아야"라고 해 딸에 대한 애정을 듬뿍 표현했다.

한편 신애라는 차인표와 신애라는 지난 1995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차정민씨와 공개 입양한 딸 둘을 두고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