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진중권 "내가 윤석열 측면지원 계획?…내 계획은 제주 여행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2021-03-07 15:05 송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7일 자신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지원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정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이 윤 전 총장의 정치 행보를 측면에서 지원할 계획이라는 내용이 담긴 기사 링크를 첨부한 뒤 "내 계획은 여행가는 것밖에 없는데…. 한 일주일 제주도에 가고 싶다"고 적었다.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사퇴한 뒤 정치에 뛰어드는 것을 기정사실화하는 가운데 그가 진 전 교수나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제3지대 인사들과 힘을 합칠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진 전 교수가 올려 놓은 기사는 "진중권·서민 교수 등 이른바 조국 흑서 저자들도 윤 총장을 측면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시의 글에 댓글을 달아 윤 전 총장이 만난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반문(反文) 성향의 여당 거물급 정치인'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나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일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yoos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