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아직 더 익어야할 '9억팔 특급신인' 장재영…"많이 배웠다"

청백전 첫 실전등판서 볼넷 2개 허용

(고척=뉴스1) 황석조 기자 | 2021-03-03 15:15 송고 | 2021-03-03 15:23 최종수정
키움 히어로즈 신인 투수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 © 뉴스1

'9억팔 특급신인' 장재영(키움)이 첫 실전등판에서 경험 부족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령탑은 "아직 어리다"고 격려했고, 스스로는 "배운 것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장재영은 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자체 청백전에서 ⅔이닝 동안 삼진 1개, 볼넷 2개를 기록했다.

첫 타자 이병규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두 번째 타자 박준태마저 1루 땅볼로 처리했으나 서건창, 박병호를 상대로 연속 볼넷을 내줬다. 장재영은 피칭 도중 손가락에 불편함을 호소하며 이닝을 마치지 못한 채 교체됐다.

키움 구단은 "장재영의 오른쪽 엄지손가락이 살짝 까진 상태다. 심각한 상황은 아니며 보호 차원의 교체"라고 설명했다.

최고구속 154㎞에 달하는 구위는 수준급이었다. 그러나 볼넷과 폭투를 연거푸 허용하거나 부상 상황에서도 참고 던지는 등 미숙한 면모를 보였다. 프로입단 후 첫 실전등판이다보니 경험부족이 역력했다.

홍원기 감독 역시 "직구는 물론 커브도 위력적"이라면서도 "경험부족이 보이더라. (두 번째 타자 상대 때) 손가락에 이상을 느꼈다고 하던데, 그러면 덕아웃에 상태확인을 요청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이닝을 마무리하고 싶은 의욕이 앞섰겠지만 몸 관리가 중요하다. 아직 어리다"고 짚었다. 

장재영 역시 경기 후 "연습경기도 시즌이라는 생각으로 임했다. 최악의 상황에서 투구할 때 어떨지 경험하고 싶었다"면서 "이제 경험해봤으니 앞으로는 바로 말씀드릴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연습피칭과 달리) 타자들이 집중력 있게 들어오더라. 잘 던진 공도 커트가 됐다"고 놀라워한 장재영은 "많이 배웠다. 욕심 부리지 않고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hhssj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