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조영구 "주식 16억+투자 10억+빌려준 돈 8억…총 35억 손해"[컬투쇼]

"김구라도 내 말 듣고 주식 투자, 천만원 손해"
"잘 지키고 있는 것이 최고의 재테크다" 조언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2-27 08:41 송고
조영구/KBS 1TV 캡처 © 뉴스1

조영구가 지금까지 주식과 투자 등으로 35억원 정도를 손해 봤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속 코너 '손해사정사'에는 방송인 겸 사업가 조영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DJ 김태균은 조영규를 향해 "이쪽으로는 거물급이다. 손해계의 노다지"라며 그를 소개했다.

이에 조영구는 "너무 나오고 싶었던 자리다"라고 인사를 건네며 본격적으로 입을 열기 시작했다.

조영구는 "주식, 투자 등으로 손해를 많이 봤다"며 "돈 관리를 제대로만 했으면 빌딩 하나쯤은 가졌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컬투쇼'를 인수해서 제작할 정도가 됐을 것"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조영구는 어느정도의 손해 본거냐라는 질문에 "주식으로 16억 5000만원을 손해 봤고, 빌려주고 못 받은 돈 8억, 투자해서 못 받은 돈은 10억 정도다. 합하면 35억 정도"라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조영구는 주식에 빠지게 된 계기에 대해 "집 두채를 분양 받았는데 전세금으로 6억원이 생겼고, 그 돈으로 주식을 하게 됐다"며 "지인이 2000만원만 보내보라고 했는데, 보름 만에 1000만원을 벌었다. '돈을 이렇게 쉽게 벌 수 있구나'라는 생각에 빠지게 됐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그는 "이후 200만원을 주면서 주식 정보를 받았고, 그 후 4억원 정도를 날리자 본전을 찾으려 계속 주식을 더 하게 됐다. 보일러 돌리는것도 아까워 전기장판 틀고 살면서 아낀 돈인데, 통장에 돈은 없고 생활이 어려워지기 시작했다. 결국 아파트 두 채까지 다 팔게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김구라와 관련된 사연을 전하며 돈을 벌게 해주고 싶어서 정보를 줬는데, 내 말을 믿고 투자를 하기는 했지만 결국 1000만 원을 날렸다고.

그러면서 그는 조영구는 "내가 가지고 있는 돈으로 뭔가를 더 불리고 하는 생각을 하지 말아야한다. 잘 지키고 있는 것이 최고의 재테크다" 경험에서 우러난 조언을 전했다.

한편 조영구는 2009년 SBS 1기 공채 전문 MC로 데뷔했다. 그는 지난 2008년 11세 연하 쇼핑 호스트 신재은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명을 두고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