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추신수 영입에 김원형 감독 활짝…"외국인 타자 한 명 더 얻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1-02-23 15:30 송고
김원형 SK 와이번스 감독. © 뉴스1

추신수를 영입한 김원형 SK 와이번스 감독이 "외국인 타자를 한 명 더 얻은 느낌"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신세계그룹은 23일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제주 서귀포에서 스프링 캠프를 지휘하고 있는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 영입 소식을 들은 뒤 뉴스1과 통화에서 "기분이 너무 좋다. 이 기쁨을 감출 수 없다"며 "올 시즌을 시작하는데 있어서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타선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고 반색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서 다년간 활약을 펼쳐 온 만큼 외국인 타자를 하나 더 얻은 것 같은 효과"라는 소감을 피력했다. 

추신수는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신시내티 레즈, 텍사스 레인저스 등을 거쳐 메이저리그 통산 1652경기에 출전, 타율 0.275, 1671안타, 218홈런, 782타점, 961득점, 157도루를 기록했다. 20홈런-20도루도 총 3시즌 달성했다.

비록 지난 시즌에는 손목 부상으로 많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지만 이번 오프시즌 동안 8개의 메이저리그 팀들이 관심을 보일 정도로 추신수의 기량은 여전히 인정받고 있다.

특히 추신수는 우익수는 물론이고, 좌익수, 중견수 등 외야의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또한 종종 지명타자로도 나서는 등 활용 방법이 다양하다.

김원형 감독은 "미국에서 주로 맡아온 포지션과 역할을 그대로 우리 팀에서도 이어갈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주고 싶다"면서 "우선 몸 상태를 체크해야하지만 기본적으로 수준급 외야 수비를 자랑하는 선수인 만큼 기대가 크다"며 외야수로 기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추신수가 경기장 밖에서도 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감독은 "한국 프로야구는 처음이지만 미국에 있을 때 마이너리그에서부터 고생해 메이저리그에 성공했다. 풍부한 경험의 톱클래스 선수가 팀에 존재한다는 것은 분명히 플러스 요인"이라고 말했다.

추신수는 25일 입국, 신세계의 연습경기가 진행되는 경남 지역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할 예정이다.

김 감독은 "아직 추신수와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다. 연락처를 모른다"고 웃은 뒤 "팀 상견례를 하고 대화를 하면서 몸 상태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