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이재영-이다영 '학폭' 공식사과… "무책임한 행동 평생 반성할 것"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2-10 16:54 송고
이재영의 자필 사과문. (흥국생명 제공) © 뉴스1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과 이다영이 과거 '학교폭력'을 일으킨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흥국생명은 10일 구단 입장문을 통해 "소속 선수의 학교폭력과 관련해 팬 여러분들에게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선수들은 학생 시절 잘못한 일에 대해 뉘우치고 있다. 둘의 행동으로 상처를 입은 피해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함께 머리 숙였다. 

구단은 "해당 선수들에게 충분한 반성을 하도록 했다.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다영 공식 사과문( 흥국생명 제공) © 뉴스1

이날 이재영과 이다영은 각자의 SNS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재영은 "철 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으로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했다.

그는 "좀 더 빨리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어야 한다"며 "앞으로 잘못된 행동과 말들을 절대 잊지 않고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되겠다. 자숙하고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다영도 "학창시절 동료들에게 힘든 기억과 상처를 갖도록 언행한 점 깊이 사죄드린다"며 "피해자 분들을 직접 찾아 뵙고 사과드리겠다. 깊은 죄책감을 갖고 자숙하며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