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부산 시민단체 "한일해저터널은 반민족 사업, 즉각 철회해야"

(부산=뉴스1) 노경민 기자 | 2021-02-10 12:10 송고
한일해저터널 추진반대범민족위원단이 10일 오전 11시30분 부산시청 광장에서 '한일해저터널 추진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2021.2.10/뉴스1 노경민 기자©

국민의힘 부산시당이 한일해저터널 건설을 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약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 부산 시민단체가 즉시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한일해저터널 추진반대범민족위원단은 10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족 이익을 일본에 갖다 바치는 국민의힘의 한일 해저터널 추진 공약을 결사 반대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한일해저터널은 경제적 대륙 진출을 도모하기 위한 일본이 대한민국 영토를 합법적으로 수탈하는 명분을 주는 것"이라며 "우리나라 산업이 일본에 종속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부산이 유라시아 횡단철도의 시종착으로 되면 여객과 물류 전부를 독점할 수 있다"면서도 "한일해저터널이 건립된다면 부산은 일본을 가기 위해 거쳐가는 하나의 간이역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건설 비용을 전액 부담해도 절대 동의해선 안 되는 '반민족 사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지후 추진위 상임공동대표는 "부산은 가덕신공항 건설로 경제 도약을 하려는 골든타임에 놓여 있다"며 "이 중차대한 시기에 10여년 전 실효성 없음으로 폐기된 해저터널 공약을 선거 공약으로 들고 나온 국민의힘은 민심을 살피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우리나라를 침략했던 과거사조차 외면하고 사과 없는 파렴치한 일본을 받아들일 단계는 아직 멀었다"며 "부산시민을 우롱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가덕신공항 추진 △한일해저터널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특별법 제정 등을 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약으로 발표했다.


blackstam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