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빛이 났다" '1호가' 박준형, 김지혜에 첫 눈에 반한 '로맨틱 러브스토리'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2-08 07:00 송고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박준형-김지혜 부부가 달콤한 러브 스토리를 들려줬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박준형과 김지혜는 임혁필의 집을 방문했다. 과거 개그를 함께 했던 코미디언 동효 임혁필과 권진영이 함께하는 유튜브에 출연,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박준형은 임혁필을 '절친한 개그맨 동기'로, 권진영을 '직접 발굴한 아끼는 후배'로 소개하며 소중한 인연이라고 했다. 김지혜 역시 임혁필, 권진영과 친분을 자랑하며 끈끈한 '코미디언 의리'를 자랑했다.

임혁필의 집에 모인 네 사람은 함께 식사를 하며 개그를 하던 시절을 회상했고, 추억을 떠올리며 미소지었다. 이때 박준형은 KBS 2TV '개그콘서트'에서 활약할 당시 아내 김지혜와 친해지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대학로에서 온 '개그 사파'인 자신과 원년 멤버로 '개그 정파'인 김지혜와 접점이 없었던 것.

이에 임혁필과 권진영은 두 사람이 어떻게 사귀게 됐는지 궁금해했고, 김지혜는 당시 리더십 있는 박준형의 모습에 반해 자신이 먼저 접근했다고 말했다. 김지혜는 코너를 짜면서 썸을 타려고 했으나, 박준형은 주변의 시선으로 인해 다른 후배들과 똑같이 대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밤에 고민을 말하려 전화를 하는 것조차 부담스러웠다고.

하지만 박준형 역시 김지혜에게 마음이 있었다. 박준형은 "14기 후배의 면접을 보던 날 안내를 하다가 김지혜를 봤다. 빛이 나더라"고 해 첫 눈에 반했음을 알렸다. 김지혜 역시 이를 알고 있다 말했고, 박준형은 "김지혜는 원래 예뻤다"라고 해 남다른 애정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여전히 로맨틱 기류를 보이며 '잉꼬부부'임을 자랑했다.

한편 '1호가 될 순 없어'는 개그맨 부부 세 쌍이 그들의 리얼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는 포맷으로 유독 개그맨 커플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는 이유를 집중 탐구하는 예능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