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잘 죽었네" 또래 살해 장면 페북 생중계…잔인한 10대 소녀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1-01-29 08:45 송고 | 2021-01-29 09:03 최종수정
월마트 매장 <자료사진> © AFP=뉴스1

미국의 10대 초반 어린 소녀들이 같은 10대 소녀를 찔러 죽이고 이 과정을 페이스북에 생중계한 일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28일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7시반쯤 미국 루이지애나주 남서부 레이크찰스에 있는 월마트에서 10대 소녀 네 명이 15세 소녀를 찔러 살해했다.

싸움은 인근 영화관에서 시작됐으며 가해 소녀들은 월마트에서 칼을 훔치고 이를 이용해 같은 장소에서 15세 소녀에게 치명상을 입힌 후 달아났다. 

더 경악할 일은 가해 소녀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살해 장면을 올리고 월마트를 빠져나온 뒤에는 자신들의 행동을 자랑한 점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동영상에서 한 소녀는 "월마트에서 누군가를 막 찔렀다"고 소리쳤고 "우리는 그애의 심장을 찔렀다. 우리는 신경 안 써"라고 말했다. 한 소녀는 "아 잘 죽었다. 그녀는 이제 죽었네"라고 말했다.

10대 소녀들이 올린 월마트 살해 후 자랑하는 영상-데일리메일 웹사이트 갈무리

경찰은 이 소녀들을 잡기 위해 추적하는 동안 게시물을 공개했다. 소녀들 중 13세 소녀는 경찰이 추적해 잡았고 2급살인 혐의로 체포됐다. 범행에 가담한 12, 13, 14세 소녀들도 조사중이다. 

보안 당국은 "이번 살인사건은 6개월래 세 번째로 일어난 11세에서 16세 사이의 청소년들이 연관된 사건"이라면서 "살인사건들은 모든 배경, 모든 인종 출신의 청소년에게서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들이 무기에 접근할 수 있는 것이 문제"라면서 "경찰이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양육 문제"라고도 덧붙였다.


ungaung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