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일본 코로나 초비상…외국인 입국 막고 긴급사태 지역 확대

도쿄 수도권 이어 오사카 등 7개부현 추가 선언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2021-01-13 21:05 송고 | 2021-01-13 21:32 최종수정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일본이 도쿄 수도권에 이어 오사카와 교토 등 7개 부현까지 긴급사태 선포 지역을 확대했다.

NHK방송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13일 오사카, 아이치, 후쿠오카 등 7개 부현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발령 기간은 다음달 7일까지다.

이에 따라 일본의 긴급사태 지역은 앞서 발령됐던 수도권 4개(1도3현)에 더해 모두 11개 지역으로 늘었다.

스가 총리는 연말부터 특히 도쿄를 중심으로 한 수도권에서 급속히 감염세가 확대됐고, 연초엔 주부나 간사이권에서도 감염자 수가 급증해 강한 위기감이 고조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도시권에서 전국으로 감염이 퍼지기 전에 대책을 강구해야 했다고 긴급사태 발령 이유를 설명했다.

긴급사태 발령 지역은△식당 영업시간 오후 8시까지 단축 △텔레워크(원격근무)를 통한 출근자 70% 감소 △오후 8시 이후 불필요·긴급하지 않은 외출 자제 △스포츠 관람·콘서트장 입장 제한 등 4가지 대책이 요구된다.

스가 총리는 이날 관저 기자회견에서도 "어려운 상황을 호전시키기 위해 필수적인 조치임을 이해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그는 "필요한 일은 모든 방법을 동원해 해결하겠다. 힘들겠지만 어떻게든 극복할 수 있도록 국민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식당이 문을 닫는 오후 8시 이후뿐만 아니라 낮에도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달라고 촉구했다. 또 긴급사태가 발령되지 않았어도 감염이 확대되는 지역은 이에 준하는 조치로 비슷한 4가지 대책을 강구하고 당국은 이에 따른 지원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현재 일본이 11개 국가 및 지역과 시행 중인 비즈니스 목적 왕래도 일시 중단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스가 총리는 지금까지 사업 목적 입국객 중 "변이 바이러스 감염 확인 사례는 없다"면서도 그러나 일본의 "심각한 감염 상황뿐만 아니라, 최근 영국이나 브라질에서 귀국한 이들의 잇따른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로 국민들의 불안이 높아지는 상황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모든 위험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 긴급사태가 선포되는 동안 신속히 상대 국가와의 조율을 완료해 11개 국가 및 지역으로부터의 신규 입국을 일시적으로 중단하겠다"고 했다.


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