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스마트시티·자율주행차 등 10대 유망기술에 265억원 투자

초기창업부터 성장·도약까지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서울=뉴스1) 노해철 기자 | 2021-01-13 11:00 송고
20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를 마친 의원들이 무인자율주행차를 탑승해 설명을 듣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국토교통 분야 중소기업 유망기술의 시장진출을 지원하는 '국토교통기술사업화지원사업'(기술사업화지원사업)이 올해 265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해 265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예산을 확보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57억원 대비 약 4.6배 늘어난 규모다. 국토교통 10대 유망산업 중심으로 신규과제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10대 유망산업으로는 △스마트시티 △녹색건축 △자율주행차(미래차) △드론 △자동차 애프터마켓 △스마트건설 △스마트물류 △프롭테크 △공간정보 △철도부품 등이 있다.
 
기술사업화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이 직접 기획하고 개발해 실험실 성능검증까지 완료한 수준의 기술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중소기업의 기술 사업화 촉진을 통해 매출액 증대뿐만 아니라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는 △스타트업 △혁신중소기업 △민간투자 연계 △수요기관 연계 등 중소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으로 사업지원을 체계화했다.
  
스타트업 지원 사업은 창업 7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4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창업 초기임을 감안해 등록 특허가 아닌 출원 특허 보유기업도 신청이 가능하도록 지원조건을 완화한다.
 
또 공공기관의 기술을 이전받은 중소기업이나, 중소기업이 개발한 유망기술의 기술개량, 시제품 제작·검증 등을 위해 최대 13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화 역량이 검증돼 민간투자(최근 3년간 3억원 이상)를 받은 중소기업에 대해선 추가 기술개발과 인·검증, 현장적용 등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20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을 지원한다.
 
공공기관이 수요처로 연구 실증 장소를 제공하는 수요기관 연계형 과제도 최대 13억원(연구기간 3년 이내)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에 대한 지원규모, 지원내용 등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누리집을 통해 공고 중이다. 제안서 접수와 선정평가 등을 거쳐 4월부터 연구비 지원이 시작된다.
 
오공명 국토부 기업성장지원팀장은 "국토교통 분야 중소기업의 기술개발 지원뿐만 아니라 개발된 기술을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판로개척 지원 등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및 사업화를 통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un9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