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민호, 학대 피해 아동 위해 5000만원 기부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12-31 09:12 송고
이민호/MYM엔터테인먼트 © 뉴스1
배우 이민호가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해 성금을 기부했다.

이민호와 소속사 MY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8일 기부 플랫폼 프로미즈(PROMIZ)를 통해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성금 5000만 원을 홀트아동복지회,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총 3곳의 아동보호 전문기관에 전달했다.

평소 아동복지에 대해 관심을 갖고 꾸준한 기부와 인식개선 활동을 진행해온 이민호는 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가족 내 아동 학대 발생률이 증가하는 실정에 주목했다.

해당 기부금은 재학대 방지 및 정서적 후유증 감소를 위한 아동학대 피해자의 심리치료와 가족관계 개선 프로그램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앞서 이민호는 올 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기부금 3억 원을 쾌척, 면역 취약계층 아동들의 감염 예방과 의료진을 위한 방역용품을 구입하는 데 힘을 보탰다. 이어 연말에도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선행을 이어가며 또 한 번 도움의 손길을 보낸 것.

올해 이민호와 MYM 엔터테인먼트는 프로미즈를 통한 지속적인 기부와 인식 개선 캠페인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지역사회공헌 인정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지역 사회 내의 비영리단체와 협력하여 지속적으로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친 기업을 발굴하고 그 공로를 인정하여 격려하는 제도로,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주관해 선정한다.

한편 이민호는 글로벌 OTT 서비스 애플TV플러스에서 제작하는 드라마 '파친코'(Pachinko)의 주연으로 출연을 확정하고 현재 촬영에 한창이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