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한지민 "가족 중 내가 제일 못생겼다더라…언니가 유명+인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12-21 10:32 송고 | 2020-12-21 10:40 최종수정
MBN © 뉴스1
배우 한지민이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지민은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 출연해 "제가 가족 중에 못생겼다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이어 "언니가 동네에서 유명했고 인기가 많았다"며 "나는 그냥 누구누구의 동생, 까칠한 동생이었다"고 털어놨다. 한지민은 "언니 남자친구들이 전화하면 '밤에 전화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하고 끊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지민은 "언니 외향적이고 저는 조용하니까 '언니가 연예인하면 되겠다' 했는데 언니는 카메라가 불편하다더라"며 "저는 카메라가 이상하게 편했다, 그렇게 사진 찍어보고 하다가 언니는 안 한다고 하고 제가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한지민은 이날 방송에서 "저는 집에 있는 스타일이었다"며 "조용한 것보다 보수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사람들과 어울리는 자리에 안 갔다"며 "비연예인 친구만 있었지 일하면서 만나는 사람들과 뒤풀이도 안 갔다"며 "작품할 때는 친하게 지내도 사적인 자리에서 만남을 이어가거나 하지 않았는데 많은 인연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을 때가 '밀정'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어울려서 얘기하고 하는 게 재밌어지고 지금은 배우 친구들도 많아졌다"며 "공감하고 나눌 수 있으니까 너무 좋더라"고 동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