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 몬스타엑스 측 "민혁·기현 포함 멤버 전원 코로나19 음성"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12-19 14:21 송고
몬스타엑스/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 뉴스1
보이그룹 몬스타엑스 민혁과 기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던 MBC '복면가왕' 녹화에 참여한 가운데, 두 사람을 포함한 몬스타엑스 멤버와 스태프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19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몬스타엑스 민혁, 기현이 참여했던 '복면가왕' 녹화에 참여한 촬영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됨에 따라, 멤버 및 스태프 전원이 18일 선제적 대응 차원으로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했다"며 "검사 결과 몬스타엑스 멤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일부 스태프들은 검진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많은 팬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방역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18일 MBC는 방송 관계자의 확진자 발생 소식을 전했다. 상암에서 일하는 예능국 조연출과 일산 스튜디오에서 '복면가왕' 녹화에 참여한 외주사 카메라 감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당시 녹화에 참여했던 몬스타엑스 민혁과 기현, 그리고 함께 활동하는 멤버들은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검사를 진행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다음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쉽엔터테인먼트입니다.

몬스타엑스의 코로나 19 검사 결과에 대해 안내드립니다.

몬스타엑스 멤버 민혁, 기현이 참여했던 '복면가왕' 녹화에 참여한 촬영 스태프 중 한 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확진됨에 따라, 몬스타엑스 멤버 및 스태프 전원이 어제(12.18) 선제적 대응 차원으로 코로나 19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서울시 소재의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 결과 몬스타엑스 멤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일부 스태프들은 검진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많은 팬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린 점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며 방역 관리에 더욱 힘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