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구라, 박명수에 "이혼 과정, 고통스럽고 쉽지 않아"

'개뼈다귀' 6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12-07 10:33 송고 | 2020-12-07 10:36 최종수정
채널A '개뼈다귀' © 뉴스1
방송인 김구라가 박명수의 이혼 농담에 반박했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개뼈다귀'에서는 지상렬의 결혼을 위해 중매인을 찾아간 김구라 박명수 이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중매인과 지상렬의 인적 사항과 이상형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박명수는 "남편 얼굴이 무너지면 아내라도 좋아야 한다"라며 지상렬의 예비 아내로 예쁜 얼굴을 가진 인물을 추천했다.

하지만 중매인은 "지상렬씨 얼굴이 왜 무너졌냐"라며 "제가 보기엔 박명수씨보다 더 멋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저도 미래의 고객이 될 수 있다"라며 중매인과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구라는 그런 박명수의 농담에 "말 같지도 않은 소리"라고 얘기했고, 이성재는 "민서 엄마(박명수의 아내)가 들으면 속상하다"라고 다그쳤다.

이어 김구라는 "몰라서 그러는데 이혼하는 과정이 정말 고통스럽다"라며 "살다보면 안 맞고 그러면 이혼하면 된다는데 정말 고통스럽고 쉽지 않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박명수는 머쓱해 하며 "농담이다, 우리 와이프도 이런 거 다 이해해준다"라고 말했다.

한편 '개뼈다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50분에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