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눈물의 이낙연 "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최측근 보내고 '애통'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2-06 08:39 송고 | 2020-12-06 17:59 최종수정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지난 4일 '옵티머스 의혹'으로 검찰수사 중 사망한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경호 부실장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 측 제공) © News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년간 자신의 곁을 지켰던 최측근 고(故) 이경호 대표실 부실장 발인을 마친 뒤 "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라며 애통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표는 6일 발인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정 속의 자네는 웃고 있었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자네의 영정 아래서 나는 겨우 울음을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 자네 가족께도 드릴 말씀이 떠오르지 않았네"라며 슬픔이 복받쳐 주체하기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함께 일하거나 각자의 생활을 하며 20년을 보냈네. 자네는 착하고 성실한 동지였네"라며 고인과 함께 지낸 날들을 추억했다.

이 대표는 "나도 자네처럼 살가웠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을 뒤늦게 후회하네"라며 고인에게 미안함을 나타낸 뒤 "자네가 깊게깊게 사랑했던 고향땅으로 자네를 보내 드리네. 따뜻한 고향에서 편안히 쉬시게"라며 가슴이 너무 "아프다"고 했다.

지난 3일 세상을 등진 고인은 이 대표의 국회의원(전남 담양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시절부터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이 대표를 도왔다.

2014년 전남지사 후보 경선을 돕다가 1년2년간 옥살이를 하는 등 고초를 겪었으며 최근 지난 총선 때 종로 캠프에 설치한 복합기 임대료를 옵티머스자산운용으로부터 지원받은 혐의로 고발당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