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尹당하는데 검사들 뭐하냐…눈치빠른 X, 공수처로 튀겠지만"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1-27 10:49 송고
지난 20일 대구 수성구에 있는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  © News1 공정식 기자

검사출신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27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당하는 것을 보고만 있다면 검사도 아니다며 '검사의 기개'가 뭔지 보여주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 농단이라는 허울 좋은 정치수사에 큰 공을 세워 문재인 정권 출범에 일등 공신이였지만 토사구팽(兎死狗烹)되고, 공수처 설치로 2류 수사기관으로 전락했고 수사의 주재자(主宰者)가 수사 대상자로 몰락 했다"고 검찰 처지가 딱하다고 지적했다.

그렇지만 "당신들의 상징인 검찰총장마저 저렇게 당하고 있는데 가만히 있다면 당신들은 검사도 아니다"며 추미애 장관을 앞세운 윤석열 총장 몰아내려는 움직임을 저지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홍 의원은 "눈치 빠른 놈은 아마도 사표 내고 공수처로 갈 것이고 나머지는 미적 거리다가 다시 주저 앉을 수도 있다"며 공수처가 출범하면 검찰은 바람빠진 풍선에 불과하겠지만 "그래도 검사의 기개가 뭔지는 이 무도한 정권에 보여 주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들고 일어설 것을 주문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