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외교부, 日자민당 소녀상 철거 압박 "사죄 반성에 역행"

"인위적 철거 관여, 위안부 해결에도 도움 안돼"
"스스로 밝힌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 정신에 역행"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2020-11-21 21:58 송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60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평화의소녀상에 꽃이 놓여 있다. 2020.10.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외교부는 21일 일본 집권 자민당 국회의원들이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시키려고 압박 성명을 보냈다는 보도와 관련 "일본 스스로도 밝힌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비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소녀상 허가 취소를 지지하는 성명을 소녀상 소재지를 관할하는 베를린시 미테구 측에 보냈다는 일본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자민당 의원들의 행위는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관련한 추모·교육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 설치한 조형물을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관여하는 것"이라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일본 스스로도 밝힌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산케이(産經)신문은 이날 소녀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자민당 의원들이 소녀상 허가 취소를 지지하는 성명을 베를린시 미테구청장과 미테구의회 의장에게 최근 발송했다고 보도했다.

미테구는 현지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가 소녀상 철거 명령의 효력 중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자 법원 판단을 기다리겠다며 철거를 보류한 상태다. 


baeba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