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산림청,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11개 지정…역량강화 등 지원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0-11-20 11:49 송고
산림청이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11개를 추가 지정했다.  © 뉴스1

산림청이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11개를 추가 지정했다.  

20일 산림청에 따르면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심사위원회가 27개 기업을 심사해 지역사회공헌형 3개 일자리제공형 5개, 사회서비스제공형 2개, 기타형 1개 등 총 11개를 지정했다.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산림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안정된 일자리 제공 또는 지역 산촌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목적 실현에 앞장서게 된다.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으로부터 역량 강화 교육, 판로 개발, 경영자문 등의 성장지원 사업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고용노동부(지자체)로부터 인건비, 사업개발비 등 재정지원 사업도 지원받을 수 있는 대상이 된다.

특히 기업경영 자문 전문기관을 통해 산림분야에 특화된 사회적기업으로 인증받을 수 있도록 한국임업진흥원을 통해 지원받는다.

11월 현재 총 47개 산림형 사회적기업이 인증받은 상태다.

산림청 김종근 산림일자리창업팀장은 “숲에서 좋은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산림서비스에 대한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림분야 사회적경제기업 발굴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pcs4200@hanmail.net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