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제주, 3차 제주형 재난지원금 170억원 푼다

정부지원 사각지대 7개 분야 선정…올해말까지 지급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2020-11-16 11:46 송고
제주특별자치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정부 지원 '사각지대' 7개 분야에 '3차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170억원을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 뉴스1

제주특별자치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정부 지원 '사각지대' 7개 분야에 '3차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170억원을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재원은 지난 12일 제주도개발공사가 제주도에 기부한 200억원이다. 제주도 기부금 전액을 재해구호기금으로 편성했다.

제주도는 우선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부분의 행사와 축제가 취소돼 타격을 입은 도내 문화예술인과 문화예술단체에 10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관광객 급감으로 폐업 위기에 내몰린 도내 여행사와 전세버스 업체에 경영자금으로 모두 25억원을 지원한다.

유동인구 급감으로 생계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택시근로자 중 정부지원에서 제외된 일반택시 운전자에게도 2억원을 지원한다.

또 추석연휴기간동안 집합금지 명령을 이행한 업체 중 정부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소상공인과 올해 6월 이후 창업기업 등에 대해서도 경영자금 83억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도내 만 19세부터 34세까지의 청년 중 2018년부터 올해까지 청년자기계발비를 지원받았거나 지원받고 있는 청년 가운데 미취업자에게도 6억5000만원을 준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로 경마의 운영이 중단되면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도내 경주마 생산농가에 7억원을 지원한다.

제주도는 지원 대상에 따라 소관부서별로 지원기준과 추진일정을 마련해 11월 중순부터 신청서 접수 및 심사를 통해 올해 말까지 '3차 제주형 긴급재난생활지원금 지급을 완료할 방침이다.

도는 제주도개발공사 기부금 중 '제주형 3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170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30억원은 공공기관 및 다중집합시설의 방역비로 사용할 방침이다.

앞서 제주도는 지난 4~5월 중위소득 100% 이하의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원 수에 따라 최하 20만원에서 최대 50만원까지 1차 제주형 긴급재난생활지원금을 12만8490가구에 412억원을 지급했다.

또 8~10월에 전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제주형 긴급재난생활지원금을 64만8160명에게 648억원을 지급했다.


ks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