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코로나 지침 위반' 학부모 원성에 이방카 세 자녀 자퇴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0-11-15 20:13 송고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 고문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의 세 자녀가 다니던 사립학교에서 자퇴했다. 대통령 딸 부부가 코로나19 지침을 반복적으로 무시했다는 학부모 원성 때문이다. 

14일 CNN에 따르면 한 소식통은 세 자녀가 지난 3년간 워싱턴 D.C.의 고급 사립학교를 다니고 있었는데 이방카 부부는 학부모 안내서에 쓰인 코로나19 안전 수칙을 반복적으로 위반했다고 말했다. 마스크 쓰기, 사회적 거리두기, 감염자와 접촉하면 자가 격리하기 등의 수칙을 하나도 지키지 않자 불만이 쏟아진 것이다. 

현재 코로나 19로 인해 대면학습을 제한하고 있는 이 학교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에 따라 직원, 학생, 학부모, 가족 구성원 등을 대상으로 예방 지침을 담은 책자를 마련했다. 

하지만 부부는 지난 9월26일 다수의 확진자를 나오게 한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지명식 참석자들과 자주 접촉했으면서도 14일 자가격리를 하지 않았다. 유세장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들의 모습도 자주 TV전파를 탔다.

이를 본 학부모들은 학교장에게 전화를 걸어 우려를 표시하고 학교장과 학교 간호사 등은 지침을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를 이들에게 반복적으로 전달했다. 하지만 행동은 바뀌지 않았고 학부모들의 원성은 더 높아져 가던 끝에 부부가 자녀들을 자퇴시키기에 이르렀다. 


ungaung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