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x배성우 공조→수수료 먹튀 오해…재심 향방은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11-07 09:55 송고
SBS © 뉴스1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의 진정성 있는 변론이 묵직한 여운을 안겼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연출 곽정환/극본 박상규) 3회에서는 사회적 약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박태용(권상우 분), 박삼수(배성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뜨거운 호평 속 3회 시청률은 5.4%(2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순간 최고 시청률이 6.9%까지 오르며 금토드라마 1위 자리를 지켰다.

박삼수의 부탁으로 친부 폭행치사 사건을 맡게 된 박태용은 비록 재판에는 패소했지만, 피고인 정명희(채원빈 분)의 아픔을 어루만지며 먹먹한 위로를 안겼다. 여기에 삼정시 3인조 사건은 의뢰인들의 뜻에 따라 합의를 결정했지만, 박태용과 박삼수가 오해로 엇갈리며 개천용들의 반란은 시작부터 삐거덕거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친부 폭행치사 사건의 재판이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아버지를 살해한 정명희는 구치소에서 종일 잠만 자며, 잘못을 반성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는 아버지의 폭행으로 하루도 맘 편히 자본적 없던 그가 감옥에 가서야 잠을 잘 수 있었던 것.

아버지의 폭력으로 집을 떠난 엄마처럼 할아버지도 잃게 될까 두려웠다는 정명희. "무죄를 선고받는다고 해도 평생 기억과 싸우면서 살아야 될 겁니다. 이 형벌이면 충분하지 않겠습니까"라는 박태용의 호소에도, 배심원들의 판결은 단호했다.

결국 정명희는 유죄를 선고받았다. 하지만 자신의 아픔을 알아 봐주고 어루만져 주는 박태용 덕분에 조금이나마 고통을 덜고 살아갈 수 있게 됐다. "미안하다. 국선 재벌의 한계"라는 박태용. 형식적인 변론이 아닌 피해자의 입장에서 그들의 마음을 대변해주는 그의 진정성은 따뜻한 감동을 안겼다.

한편 박태용과 박삼수는 삼정시 3인조 사건의 재심을 방해하는 배후에 강철우(김응수 분) 시장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분노가 폭발한 두 사람은 "두고 보세요. 우리가 어떻게 이기나"라며 자신들을 흔드는 제안을 뿌리쳤다. 사건의 피해자 최영숙(김영애 분)을 찾아간 두 사람은 삼정시 3인조 사건의 정황을 통해 진범에 대한 증거를 찾기 위해 나섰다.

돈을 훔치기 위해 슈퍼에 숨어든 세 사람은 시어머니의 입을 막아 그를 살해하고, 현금 15만 원을 가지고 달아났다. 하지만 얼마 후 대문 앞에서 범인들이 도둑질했던 돈이 발견되면서, 진범을 잡았다는 형사들의 말이 거짓임이 드러났다.

부산지검의 황민경(안시하 분) 검사로부터 진범을 잡았다는 소식에 달려갔지만, 사건을 조작했던 검사 장윤석(정웅인 분)이 이미 범인들을 풀어준 후였다. 결국 사건을 뒤집을 결정적 증거도 잃어버리고, 진범의 정체도 알 수 없게 된 박태용과 박삼수는 재심을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다.

억울한 누명을 썼던 임수철(윤주빈 분)이 범인으로 몰리게 된 사연도 밝혀졌다. 어린 시절 폭력을 일삼는 아버지를 피해 도망쳤고, 수박을 서리에 끼니를 해결했던 그는 배가 고파서 3만 원을 훔쳐 달아났다. 그리고 어느 순간 살인사건의 가해자가 돼있었다는 것.

넉넉하지 않은 형편의 삼정시 3인조를 지켜보던 박태용은 오랜 시간 진행되는 힘겨운 재심 대신, 현실적인 합의에 마음이 흔들렸다. 박태용은 재심을 포기하고 사건의 공론화를 중지하는 조건으로 28억 원을 제안받았고, 삼정시 3인조는 합의를 선택했다.

그리고 박태용과 박삼수는 장윤석의 전화 한 통으로 변화를 맞았다. 박삼수는 장윤석을 통해 박태용이 자신도 모르게 합의금 중개 수수료 10%를 받는다는 사실에 배신감을 느꼈고, 박태용 역시 장윤석과 전화를 주고받는 박삼수를 의심하면서 두 사람의 사이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과연, 시작부터 삐거덕거리는 이들의 공조는 무사히 계속될 수 있을지, 또한 삼정시 3인조 사건은 이대로 끝날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억울한 사연을 가진 이들의 이야기는 지극히 현실적이라 더욱 안타까웠다. 가정폭력으로 잠 한 번 편히 자본적 없었던 정명희는 과거의 트라우마로 아버지를 죽음에 이르게 만들었다. 그리고 왕따를 당하는 자신에게 가진 것을 모두 털어 옷을 선물했던 아버지에 대한 따뜻한 기억은 평생 그의 발목을 붙잡는 죄책감으로 남아 있었다.

하루도 빠짐없이 때리고 또 때리는, 아버지를 미워할 수밖에 없음에도 그 추억 하나에 "가끔 아버지가 보고 싶어요"라고 털어놓는 정명희의 애달픈 고백은 눈물을 자아냈다. 억울한 수감 생활 동안 부모님을 모두 잃은 최재필(정희민 분)이나, 조현병을 앓은 어머니와 사는 임수철의 처지도 다르지 않았다.

억울한 사연에 그 누구 하나 귀 기울이지 않았던 현실. 과거의 상처를 가지고 살아가는 이들의 아픔에 공감하는 박태용, 박삼수의 모습은 씁쓸한 현실 가운데 진한 울림을 남겼다. "기존 판례, 뒤집기 어렵겠지만 법원이 판례만 따른다면 세상은 변하지 않습니다"라는 박태용의 변론처럼, 진정성으로 세상을 뒤집을 날이 찾아올까. 앞으로가 더 흥미로운 '날아라 개천용'에 기대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날아라 개천용' 4회는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