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서동주 "아빠 서세원과 친했다, 취미도 비슷…엄마에겐 내가 이혼선배"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10-30 10:01 송고
EBS 1TV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방송인 겸 변호사 서동주가 아버지 서세원과 어머니 서정희의 이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EBS 1TV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에는 '나는 이혼 가정의 자녀입니다'라는 주제로 꾸며진 가운데,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해 경험담을 전했다.

이날 서동주는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일찍 철이 든 사연에 "나도 그렇지만 철들지 않은 상태로 어린 시절을 보낼 수 있었을 텐데 나도 그렇고 그렇지 못한 분들을 바라보면 아쉽다"라며 "철이 그만 들었으면 좋겠다. 이제는 좀 그만 내려놓고 마음 편히 지냈으면 좋겠다"라고 울컥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부모인 서세원과 서정희의 부부 싸움을 목격한 적이 있냐는 질문을 받은 서동주는 "싸운 기억은 당연히 남아있다"며 "지우려고 해도 지울 수 없는 기억이다. 당시에는 어리고 이해가 안 되니까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혼란스러웠다. 어른이 된 후에야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라고 전했다.

EBS 1TV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상황과 성격에 의해서 그런 모습을 보인 것이 아닐까 싶다"라고 당시의 상황을 이해하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인 서동주는 "그렇게 안 하면 굉장히 슬퍼진다"라고 덧붙였다.

서동주는 "부모님의 이혼 사실이 공개된 후 난 미국에서 지냈기 때문에 기사를 안 보면 영향을 덜 받아았다. 하지만 한국에 있는 동생과 엄마가 훨씬 힘들었을 거다"라며 가족들을 먼저 챙기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그는 "남들의 시선보다는 엄마가 병원에 있다고 하니까 걱정됐다. '엄마가 잘못된 선택을 하면 어떻게 할까?'라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짧은 일정이라도 한국에 최대한 많이 나오고, 와서 엄마를 보고 갔다. 매일 전화하고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엄마 서정희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서동주는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 "대화를 많이 나누지 못했다. 아버지는 화가 많이 나 있으셔서 대화를 할 수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얼마나 섭섭하셨겠나. 가족 중에 아빠는 나와 제일 친했다. 영화감상이나 독서 등 취미도 비슷했다"며 "어떻게 보면 엄마 편을 든 게 아니냐. 그래서 아빠가 많이 섭섭하셨을 것 같다. 화가나 있었다. 그 이후로 대화를 못했고 그 기간이 굉장히 오래 됐다"라고 털어놨다.

EBS 1TV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또한 엄마 서정희에 대해서는 "엄마는 초반에는 굉장히 불안한 상태였는데 지금은 아주 잘 지내신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는 모든 것이 다 처음 있고 도전이었다. 버스도 타고, 지하철도 타고, 은행도 가신다. 그렇게 지내시더니 자신감이 생겼다. 지금은 '돈 벌고 경제적 자립을 할 수 있구나'라는 생각들을 하시며 자신있게 굉장히 즐겁게 살고 계신다"고 전했다.

엄마를 위로한 방법에 대해 서동주는 "우스갯소리로 말하는 거지만 내가 먼저 이혼을 했다. 그래서 엄마한테 '내가 선배야. 조금만 참으면 괜찮아져' 하면서 위로했다"고 밝혀 주위를 웃음짓게 했다.

한편 서세원과 서정희는 2015년 합의 이혼했다. 서세원은 2016년 해금연주자 김모씨와 재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EBS 1TV '인생 이야기 파란만장'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