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원석 "秋, 윤석열 재물로 정치게임·후일도모"·…주호영 "박사윤팽"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0-21 09:39 송고 | 2020-10-21 16:11 최종수정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놓고 야당에선 '윤석열 몰아내기'라며 맹폭을 가하고 있다.© News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를 압박한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을 재물로 정치게임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추 장관 행동을 전형적인 '토사구팽'(兎死狗烹·토끼를 잡으면 사냥하던 개를 쓸모없다며 삶아 먹음)이라며 이에 빗대 '박사윤팽'(朴死尹烹·박근혜를 잡은 뒤 윤석열을 내침)이라고 불렀다. 

박 전 의원은 2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한다는 건 (직권)남용이다"면서 "윤석열 본인이 공공연히 기피를 선언한 마당에 이걸 다시 들추고 있는 건 (정치적 계산이 깔린 정치적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즉 "추 장관이 정무직 공무원하다 끝날 것이 아니라 다시 정치로 돌아올 것이다"며 "그럼 뭔가 사냥감을 가지고, 노획물을 가지고 돌아가야 된다"며 윤석열이 바로 노획한 큼지막한 사냥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추미애 장관이 지지층을 동원하는 그 대상, 그 게임의 대상으로 윤 총장이 됐다"며 "그래서 반드시 윤석열을 잡고 내가 다음 정치단계로 가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저걸 다 들춰서 수사지휘권 배제에 적시한다는 것은 좀처럼 납득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시선집중'에서 "(추 장관의 지휘권 발동은) 윤석열 총장을 모욕 주고 수모를 줘서 쫓아내자는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을 쫓아낸 뒤 자기들 사람을 심어 자기들에게 관련되는 사건들 방패막이하고 발 뻗고 자려고 저러는 것 아니겠는가"며 한마디로 '박사윤팽'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사윤팽'에 대해 "윤 총장을 앞에숴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전 정권 사람들을 적폐 세력으로 몰아 처벌을 하고, 그게 끝나니까 윤석열 총장을 쫓아내려고 하는 것"이라며 "토사구팽의 전형이다"고 설명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