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히든싱어6' 브루노 "김완선 매력에 빠져…고백도 했는데 반응 없어"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10-16 21:15 송고
JTBC '히든싱어6' 캡처 © 뉴스1
'히든싱어6' 브루노가 김완선의 매력에 빠졌다고 털어놨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6'에서는 원조 가수 김완선이 출격한 가운데 방송인 브루노가 히든판정단으로 출격했다.

브루노는 "누나를 '불타는 청춘'에서 처음 만났다. 1박 2일 동안 지내면서 누나의 매력에 빠졌다"라더니 "고백도 몇 번 했는데 반응이 별로 없었다"라고 깜짝 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듣던 김정남은 "그건 네가 마음에 안 드는 거야"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에 브루노는 "형님보다는 제가 더 (김완선의 목소리를) 잘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를 지켜보던 MC 전현무는 "피 튀긴다"라며 폭소했다.

김정남은 "누나의 특이한 발음이 있다. 브루노가 듣고 있으니까 지금 말씀드리면 안된다"라며 "1라운드 끝나면 바로 말씀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전현무는 김정남을 향해 "지난 번 김종국 편에서 잘 맞혔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정남은 "종국이는 오른쪽 가슴에, 누나는 왼쪽 가슴에. 누나는 심장에 있다"라고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전현무는 "진짜 부담스럽겠다"라고 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