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라스' 백일섭 "쓸쓸하게 자랐다…세 명의 어머니 거쳐가" 고백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9-30 23:15 송고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배우 백일섭이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백일섭은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좀 쓸쓸하게 자랐다"고 입을 열었다.

백일섭은 "의붓어머니 밑에서 자랐는데, 세 어머니가 거쳐가서 집에 정이라는 게 없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없었다. 친어머니랑 초등학교 3학년 때 헤어졌는데 고등학생이 돼서 다시 어머니를 만났다"며 "잊을 수 없는 게 어머니가 만든 전, 잡채다. 그 두 가지만 보면 어머니 생각이 난다"고 털어놨다.

졸혼 사실을 고백했던 백일섭은 "요즘에도 명절에 쓸쓸하냐"라는 MC 김구라의 물음에 "쓸쓸하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는 "혼자 사는 게 쓸쓸한데 추석 때는 더더욱 쓸쓸하다"고 말했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