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② '1호가' 강재준 "2세 갖기 위해 108㎏→10㎏ 이상 감량…더 노력"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10-01 08:00 송고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 중인 개그맨 강재준/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는 개그맨 부부들이 이혼율 0%라는 점에서 출발했다. 개그맨 부부 중 이혼 1호가 나오지 않는 이유가 무엇일지, 이들의 삶을 들여다 본다. 팽현숙 최양락 부부, 박준형 김지혜 부부, 그리고 강재준 이은형 부부의 모습은 한 편의 희극이다. 일상 속 일어난 갈등도 '웃음 욕심'으로 금세 풀리고 만다. 시청자들은 이들의 모습을 보며 1호가 나오지 않는 이유를 개그맨들의 생활 속 흐르는 웃음이라 공감하며, 함께 미소 짓는다.  

막내 부부 강재준 이은형 부부의 일상도 마찬가지다. 다이어트, 운전 연수 등 소소한 일상은 때로는 갈등이 됐다 때로는 웃음 소재가 된다. 서로에 대한 애정은 개그감 안에 녹였다. 그 안에 진심과 애정이 보일 때 애틋함은 배가 된다.

남편 강재준을 만났다.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로 공개 코미디에서 활약한 이후 '1호가'를 통해 아내 이은형과 함께 버라이어티 예능에 들어섰다. '1호가'는 그에게 첫 고정 예능이라는 의미도 있지만,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게 만드는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선배 부부들을 보며 미래에 대한 '예습'을 하기도 하고, 자신의 모습을 반성하는 '복습'을 하기도 한다는 강재준의 이야기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 중인 개그맨 강재준/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N인터뷰】①에 이어>

-출연 중인 '1호가 될 순 없어'와 '코미디빅리그' 두 프로그램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 실감하나.

▶굉장히 좋다. 방송쪽이나 그 외의 일도 다 잘 되고 있어서 기쁘다. 감사드릴 일이 많고, 버거울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 그 사랑이 다 살로 가는 것 같다.(웃음) 요즘에는 길에서 만나는 분들도 친숙하게 대해주시고 제 이름 '강재준'을 정확히 불러주신다. 지금처럼 '1호가' 뿐만 아니라 들어오는 스케줄 가리지 않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 방송이든 유튜브든 어디든 나가서 최선을 다하려 한다. '1호가'는 특히 어른들도 많이 보시지 않나. 부모님의 동료들, 친구들이 많이 이야기하시는 것 같더라. 부모님이 특히 행복해하신다.

-아내 이은형씨가 대담한 편인 것 같다. 토크나 생활에서도 더 과감하게 멘트를 하고 편한 모습이더라.

▶너무 잘 하는 친구다. 예전에는 한 명이라도 잘 돼야 하니까 그냥 내가 매니저를 할까 생각도 했다.(웃음) 재능이 정말 많은 친구고 앞으로 더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 아내는 우리 설정하지 말고 그대로 보여드리는 것을 시청자들이 더 예뻐해줄 것 같다면서 방향을 잡아줬다. 그걸 좋게 봐주시니까 더 기분이 좋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 중인 개그맨 강재준/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방송에 하하 별 부부가 나왔을 때 많은 걸 배운 모습이었다.

▶하하형은 같은 회사이기도 하지만 그걸 떠나서 내게는 존경하는 형이다. 사실 처음에는 너무 성격이 좋길래 방송 이미지인가? 싶었다. 그런데 알면 알수록 좋은 사람인 거다. 나도 더 다가가고 더 연락한다. 형이 별 형수랑 같이 사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에 대한 생각도 바뀌었다. 동훈이형(하하)은 '아이들이 내 인생의 전부야'라고 했는데 그말이 와닿았다. 예전에는 아이 생각이 없었는데, 형이 아이들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니 너무 좋아보이고 나도 2세를 생각하면서 다이어트를 하는데 너무 힘들다.(웃음)

-2세 생각을 하지 않았던 이유가 있었나.

▶둘만의 생활에 만족해서 둘이 살아도 행복하지 않을까 싶었다. 부모님들도 자연스럽게 너희들이 원하는 대로 살라고 하셨는데, 요즘에는 2세 생각을 하고 있다.

-다이어트 결심 후에 얼마나 성과가 있었나.

▶108㎏이었는데 지금은 90㎏대다. 10㎏이상 빠졌다. 지금도 뚱보이지만 조금은 호감뚱보가 된 것 같다. 내가 어디 가면 '후천성 뚱보'라고 한다. 뒤늦게 뚱보가 된 사람들이 살을 빼는 게 쉬운 게 아니다. 2세 문제도 있고 시청자들이 보시기에 조금 더 노력하는 모습을 원하시니까 나도 더 노력하려고 하는데 쉽지 않다. 또 뚱뚱한 모습으로 만든 캐릭터가 있으니까 그게 없어지는 게 고민도 된다. 운동은 열심히 하려고 한다. 집의 방 하나를 운동방으로 만들까 생각 중이다. 90㎏대 초반까지는 빼고 싶다. 그 이후로 제대로 한 번은 예전의 몸으로 돌아가고 싶다.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 중인 개그맨 강재준/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은형씨를 만나고 개그맨 부부가 되어 '1호가'를 통해 또 방송인생 2막을 열었다. 아내이자 동료인 이은형씨에 대한 생각도 달라졌을 것 같다.

▶아내는 나의 영원한 친구다. 결혼 전에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내가 친구, 지인들과 멀어지고 친구가 없어도 은형이가 있으면 든든하겠다는 생각. 내 편인 이 사람이 있는 것이 너무 좋더라. 그래서 요즘은 더 아내에게 잘 하려고 한다. 아내는 늘 귀엽고 예쁘고 사랑스럽다. 은형이도 요즘에는 보고 싶다고 이야기 많이 한다. 이렇게 살면서도 가끔 싸울 때도 있겠지만 잘 풀고 맞춰가면서 살고 싶다.

-어떤 남편, 어떤 아빠가 되고 싶나.

▶정말 은형이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예전에는 돈에 대한 생각도 깊게 안 했는데, 이제는 집도 마련하고 은형이에게 경제적으로 여유를 주고 싶은 생각도 많이 한다. 그래서 더 열심히 살려고 한다. 그리고 은형이 부모님에게 잘 하고 싶다. 그러면 은형이가 행복해 하니까. 그리고 기본적으로 은형이가 싫어하는 건 하지 않으려고 한다.

-추석이다. 명절 인사를 전해준다면.

▶힘든 시기에 많은 분들이 걱정이 많을 거다. 나도 자영업을 해봐서 소상공인분들 힘든 것 안다. 조금만 서로 견디면 좋은 세상이 오지 않을까 싶다. 저희 부부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저희도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고 힘든 시기에 더욱 웃음을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 감사하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