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Nstyle > 패션

[N화보] 이찬원·김희재, 훈훈한 비주얼…카리스마+달달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0-09-28 09:30 송고
이찬원 김희재(싱글즈 제공)© 뉴스1
가수 이찬원과 김희재가 훈훈한 외모를 뽐냈다.

두 사람은 28일 매거진 싱글즈가 공개한 화보에서 다정한 면모와 카리스마를 동시에 선보였다.

12년 전 '스타킹'에서 ‘트로트 신동’으로 처음 만난 이후로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 재회하며 결승전까지 함께 진출한 이찬원, 김희재는 이번 화보 촬영을 통해 진중하면서도 섹시한 모습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특히 김희재와 이찬원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포즈로 카메라를 압도하다가도 쉬는 시간에는 살뜰히 서로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프로그램이 없었다면 지금의 나도 없었을 거다"라며 "그리고 주현미, 진성, 김연자 선생님 등 많은 선생님들의 노력이 10대와 20대를 트로트로 끌어들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영웅이 형을 가까이서 지켜보면서 더 존경하게 됐다"며 "나도 그 감성과 깊이를 쌓아 30대에 더 멋진 트로트 무대를 선보이고 싶다”며 롱런 하는 트로트 가수로서의 목표를 다시 한 번 다짐하기도 했다. 김희재는 "현재 과분한 사랑에 감사한 마음이 크지만, 팬들의 관심이 적어진다고 해도 슬퍼하지 않을 자신이 있다"며 "나를 사랑하는 한 명의 팬이 있어도, 열 명의 팬이 있어도, 언제나 최선을 다할 거니까”라고 말했다.

또 "대중을 위로할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며 "다양한 장르,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기 위해 지금도 춤과 노래 레슨을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hmh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