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법무부 장관님" 秋 "…" 김도읍 "대답도 안하시나" "듣고있다"

법사위, 김 의원 3차례 불렀지만 추 장관 묵묵부답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정윤미 기자 | 2020-09-23 17:43 송고 | 2020-09-23 18:09 최종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9.2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야당 간사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대응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는 '현안질의'를 해야 한다는 국민의힘과 '법안심사'만 하자는 윤호중 위원장의 의견이 좁혀지지 않아 한 시간가량 지연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추 장관에게 최근 국회에서 논란이 되는 이해충돌과 관련한 질의를 하기 위해 "법무부 장관님"이라고 3차례 말했다. 하지만 추 장관이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후 김 의원이 "이제 대답도 안하시냐"고 재차 묻자, 추 장관은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이 다시 "질문 할까요"라고 묻자 추 장관은 다시 아무런 대답을 안했고, 김 의원은 "아이고 참"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앞서 추 장관은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마이크가 꺼진 줄 모르고 "(김 의원은) 검사 안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다"며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윤 위원장은 김 의원이 "위원장은 보고만 있을거냐, 이게 정상이냐"고 항의하자 추 장관에게 "법사위원들께서 질문하면 거기에 대해 답변을 하라. 답변하지 않을 자유가 있지만 성실하게 답변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