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이재명 "내가 화를 내?…소인배 독재자 이미지 만들려 하지만 안 넘어가"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9-20 07:32 송고 | 2020-09-20 11:41 최종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는 야당이 차기 대선 등을 노리고 여권 유력주자인 자신을 흔들고 있다고 판단, 그리 쉽게 당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면 오산이라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국민의힘 장제원, 윤희숙 의원의 비판에 대해 화를 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우선 "전혀 화나지 않았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소인배 독재자 이미지 만들어 공격하기로 했겠지만 뜻대로는 안될 것이다"며 노림수에 덜컥 걸려들 이재명이 아니니 일찌감치 포기하라고 촉구했다.

이 지사가 이렇게 나선 이유는 '지역화폐 발행 효용가치가 거의 없다'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 윤희숙 의원 등의 비판에 대한 맞선 자신을 향해 '옹졸하다', '비판여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독재성향'이라는 등의 말이 나돌기 때문이다.

이 지사는 이를 야권의 '이재명 독재', '이재명 좌빨'이라는 프레임 가동으로 보고 자신의 분노가 공익, 대다수 국민을 대신해 터뜨린 것일 뿐으로 결코 개인적 차원이 아니라는 점을 알리는 것으로 맞서고 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