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9월 모평 학습에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결과 연연 말아야"

수시모집 원서접수까지 6일가량 여유…"꼼꼼히 계획"
코로나19·대학별고사 일정변경 등 변수 살펴야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2020-09-16 19:21 송고
16일 경북 포항시 영일고등학교에서 3학년 수험생들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전 마지막 실전연습인 9월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뉴스1 © News1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마지막 실전연습격인 9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가운데 입시전문가들은 결과에 연연하지 말고 가채점 점수 결과를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6일 입시전문가들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시작되는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놓고 9월 모의평가 가채점 성적을 전형 지원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

특히 올해 같은 경우 9월 모의평가 직후 수시모집 원서접수까지 6일가량 여유가 있는 만큼 입시기관별로 발표되는 예측 자료를 참고해 꼼꼼히 지원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

올해는 학생 수 감소와 더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학별고사 일정 변경 등 예년보다 많은 변수가 작용하는 상황이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23일부터 발표되는 경쟁률 상황도 면밀히 지켜보면서 빠른 결정보다는 시간이 지난해보다 여유가 있어서 충분히 검토한 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도 "9월 모의평가 지원자가 지난해 9월보다 6만여명이 줄었다"면서 "가채점 결과를 바탕으로 수능 예상 점수를 냉정히 판단하고 수시 지원 전략을 확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9월 모의평가 성적이 낮게 나왔어도 2개 전형 정도는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를 기준으로 적정지원하는 편이 적절하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에서 탐구를 한 과목만 반영하는 대학을 찾고 지원 여부를 판단하는 방법도 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교과성적이나 논술성적이 부족하지만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만족할 수 있거나 수능에서 성적 향상 여지가 있으면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높은 대학도 전략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사한 수준 대학 내에서도 어떤 대학은 2개 영역 등급 합을 6등급 이내를 요구하는 반면 다른 대학 같은 경우 3개 등급 합을 6등급 이내로 요구하는 곳도 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둔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1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9월 모의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뉴스1 © News1

또한 국·수·영·탐이 아닌 국·수·탐 중 2개 합이 6등급 이내를 수능 최저학력기준으로 요구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지원율과 수능 최저학력기준 만족자가 적어져 합격 가능성이 높아질 개연성이 커진다.

이 소장은 "6월보다 9월 모의평가 점수가 향상되고 있다면 수시모집에서는 소신지원을 해서 목표 대학을 다소 상향하는 것도 바람직하다"면서 "대체로 상향 2개, 소신 2개, 적정 2개를 섞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다만 9월 모의평가보다 학생부 성적이 우수하다면 수시모집 비중을 높일 필요가 있다. 그럼에도 학생부교과전형은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에 따라 지원 대학이 달라져 수능 준비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대입에서 수능이 지니는 중요성은 줄어들지 않는 만큼 9월 모의평가 성적을 바탕으로 부족한 점을 철저히 복습할 필요도 크다.

우 소장은 "시험 결과에 집중하기보다 앞으로 남은 시기 어떻게 마무리 학습을 할지에 의미를 두고 영역별 학습을 해나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수능 최저학력기준 반영 영역과 최저등급 기준을 그룹별로 묶고 그룹별로 수시모집에서 목표로 하는 대학과 학과를 분류해놓는 방법을 추천했다.

수능 최저학력기준에 따라 목표 대학을 분류하면 어떤 영역에서 얼마나 성적을 올려야 하는지 명확해져 학습 효율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 소장은 "논술 전형 역시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수능 최저학력기준 적용 여부를 살펴 영역별 학습계획을 수립하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kingko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