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화보] '담보' 성동일·김희원, 이 구역의 '찐케미' 나가신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9-04 11:17 송고
퍼스트룩 제공 © 뉴스1
최근 종영한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 남다른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던 성동일 김희원이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 개봉을 앞두고 화보를 공개했다. 

CJ엔터테인먼트는 4일 성동일 김희원의 색다른 매력과 빛나는 '케미'를 담아낸 화보를 공개했다. '담보'는 인정사정 없는 사채업자 두석과 그의 후배 종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퍼스트룩 제공 © 뉴스1
먼저 스타일리시한 가죽 트렌치코트를 입은 성동일이 팔짱을 낀 채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는 컷이 시선을 잡아끈다. '담보' 속 까칠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에 완벽하게 빙의한 듯 거친 매력이 돋보이는 성동일의 모습은 그의 발치에 흩뿌려져 있는 지폐들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독보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어 '담보'에서 매사 구시렁거리지만 속정 깊은 두석의 후배 종배 역을 맡은 김희원이 머니건을 쏘는 컷은 익살스러운 느낌을 전해 유쾌한 매력을 더한다. 시크한 올 블랙 착장은 김희원의 훤칠한 비율을 한층 부각해 보는 이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퍼스트룩 제공 © 뉴스1

그런가 하면 말끔하게 슈트를 차려입은 성동일과 김희원이 함께 소파에 앉아 있는 컷은 이들 사이의 자연스러운 케미를 엿보게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랫동안 돈독한 우정을 쌓아온 성동일과 김희원은 최근 종영한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서 티격태격하면서도 내심 서로를 챙기는 모습으로 '찐케미'를 입증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바 있다. 실제 이날 촬영장에서 성동일은 개인 컷을 찍고 있던 김희원에게 "내 동생 멋지다!"를 외치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했으며 편안하고 즐겁게 촬영을 이어나간 두 사람 덕분에 현장의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성동일과 김희원은 '담보'에서도 차원이 다른 '츤키타카'(츤데레 티키타카) 아재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성동일, 김희원의 케미스트리를 포착한 화보와 영화 '담보'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가 실린 인터뷰는 매거진 퍼스트룩 203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담보'는 9월 개봉 예정이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